엄유신, 갱년기 증상 토로 "얼굴 달아오르고 불면증 심해"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21 11:25 / 조회 : 446
image
/사진='기분 좋은 날' 방송 화면


배우 엄유신이 갱년기 증상에 대한 걱정을 토로했다.

21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는 갱년기 건강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엄유신은 갱년기 증상에 대한 질문에 "근래에 와서 간간이 얼굴이 불이 붙어지는 것처럼 확 달아오른다"고 말했다.

이어 엄유신은 "불면증이 엄청 심하다"며 "이거 어떻게 대책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수면제도 먹어보는 데도 잘 안 듣는다. 그래서 걱정이다"고 털어놨다.

가정의학과 전문의 박민수는 갱년기 증상으로 안면 홍조, 야간 발한, 우울증, 불면증, 골다골증 등을 꼽으며 "이 시기에 건강 관리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