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생고기 숙성' 김치찜짜글이집에 경악 "무슨 짓을"[★밤TV]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1.01.21 06:30 / 조회 : 548
image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김치찜짜글이집 비법에 경악한 후 비교 분석 조언을 건넸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29번째 골목 '성남시 모란역 뒷골목' 두 번째 편이 공개되며 김치찜짜글이집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정인선은 김치찜짜글이 속 고기를 먹고 "똠양꿍 맛이다"며 "무슨 향이 확 난다"고 평가했다. 백종원은 고기를 먹고 바로 뱉었다. 잠시 후 백종원은 다시 고기를 먹었고, 역시나 다시 뱉었다.

상황실에서 지켜보던 김치찜짜글이집 사장님은 "고기 숙성에 7가지 재료가 들어간다. 마늘, 생각, 후추, 파 뿌리, 월계수잎, 겨자가루, 소주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주방을 둘러보러 나섰다. 백종원은 관리가 안 된 주방을 지적하다 숙성한 생고기를 발견했다. 백종원은 "거품이 났다. 이건 변질됐다는 거다. 이 좋은 고기로 왜 그러냐"라고 인상을 썼다.

이후 백종원은 김치찜짜글이집에 다시 들러 김치찜짜글이집 사장님의 조리과정을 엿봤다. 김치찜짜글이집 사장님은 먼저 라드(돼지의 비계를 식용으로 활용하기 위해 정제한 반고체의 기름)를 냄비에 바른 후 김치를 얹었고, 김치 사이에 또 라드를 바르며 준비 과정에 많은 품을 들였다.

김치찜짜글이집 사장님은 생고기를 숙성할 때도 여러 재료를 준비했다. 백종원은이 "겨자분 넣을 생각은 어떻게 했냐"라고 묻자 사장님은 "처음에 공장에서 고기를 떼왔다. 근데 손님들이 냄새난다고 하길래 여러 방식을 시도하다가 지인 조언으로 넣게 됐다"고 답했다.

결국 백종원은 끓인 고기, 숙성했지만 안 끓인 고기, 생고기를 넣은 각각의 김치찌개를 준비하며 김치찜짜글이집 사장님이 직접 시식하도록 했다.

먼저 국물을 먹어본 김치찜짜글이집 사장은 자신이 원래 하던 방식인 숙성한 후 익힌 고기가 들어간 김치찌개가 맛있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나도 그렇다"며 고기를 먹어보라고 권했다.

김치찜짜글이집 사장은 고기를 먹은 후 고개를 갸웃했고, 백종원은 "뭔가 나지 않냐. 파 뿌리랑 그런 건 괜찮다. 겨자 맛이 확 난다"고 문제점을 직접 느끼도록 했다.

이후 백종원은 "국물 지금 먹어봐라"라며 다시 국물을 권했다. 김치찜짜글이집 사장님은 생고기 넣은 김치찌개가 가장 맛있다고 답했고, 백종원은 "고기는 익히면 무조건 진해진다"며 이유를 전했다.

이어 "고기는 한 번 익히면 무조건 냄새난다. 어제 삶은 게 이 정도면 3일 전은 못 먹을 정도다. 사장님만 몰랐다. 고기를 안 좋아하니까 안 먹어봐서 그렇다"며 문제점을 짚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