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66년생 배우 김예령, 40대 버금가는 외모 자랑[별별TV]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1.19 23:09 / 조회 : 699
image
/사진=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아내의 맛'에서 1966년생으로 올해 55살인 배우 김예령이 동안 외모를 자랑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배우 김예령이 사위이자 전 야구선수 윤석민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꽃단장을 하고 사위를 기다리는 김예령의 모습을 본 출연진들은 "정말 배우 포스다"라며 극찬했다.

실제 올해 55살인 김예령은 손자까지 있는 할머니지만 40대에 버금가는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예령은 사위 윤석민을 데리고 음반 녹음실로 향해 딸을 향한 세레나데를 연습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