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막내' 지성, 첫 단독 화보 "12살의 나, 내가 봐도 귀여워"[화보]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1.19 10:01 / 조회 : 5214
image
/사진제공=얼루어 코리아


그룹 엔시티 드림(NCT DREAM) 지성이 첫 단독 화보를 진행하며 성인이 된 후 느끼는 점들을 이야기했다.

패션 앤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는 19일 지성의 화보를 공개했다.

'엔시티의 막내'로 불리는 지성은 올해 미성년자에서 벗어나 성인이 됐다. 이번 화보는 지성의 첫 단독 화보로 그 동안 보여준 소년미와는 다른 한층 성숙한 모습을 담았다.

image
/사진제공=얼루어 코리아


화보 촬영과 함께 이어진 인터뷰에서 지성은 근황과 함께 성인이 된 앞으로의 포부를 모두 드러냈다. 요즘 보컬 연습에도 열중이라는 지성은 "예전부터 노래를 좋아했다. 춤하고 노래를 함께 하면 더 좋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어떤 직업이든 열정을 가진 사람은 특유의 순수함이 보이는 것 같다. 그 순수함을 계속 가져가고 싶다. 성인이 돼도 제 열정을 지키고 싶다"면서 다시 한번 열정을 보였다.

데뷔 초와 비교하면 키가 훌쩍 큰 모습으로 '폭풍 성장'한 지성은 "엔시티 드림이 처음 데뷔했을 때에는 전부 청소년인 팀이었는데 지금은 저까지 모두 성인이 됐다. 그런데 팬분들이 느끼는 느낌은 데뷔 초와 다르지 않다. 그래서 오히려 더 오래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image
/사진제공=얼루어 코리아


또 "예전에는 20살이 나의 변환점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지금 생각해보니 변환점이 아니라 쭉 그대로였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팬분들은 제가 성인이 돼 너무 아쉽다고 하신다. 저를 처음부터 봐주신 분들은 12살때부터 봐주셨다. 그때는 제가 봐도 귀여웠다"고 전했다.

지성의 화보와 인터뷰는 얼루어 코리아 2월호와 홈페이지에서 만날 수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