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G→토트넘→? 에릭센 이적설 또 나왔다 [伊 매체]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1.18 17:40 / 조회 : 1126
image
크리스티안 에릭센./AFPBBNews=뉴스1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인터밀란)의 행선지는 어디가 될까. 이적은 확실시 됐는데, 어디로 향한다는 말만 무성하다. 이번엔 아탈란타 행이 거론됐다.

이탈리아 매체 '칼치오 메르카토'는 18일(한국시간) "에릭센이 블루-블랙 유니폼을 입는 다른 팀으로 이적할 가능성이 급부상했다"고 전했다.

에릭센은 지난해 1월 토트넘을 떠나 인터밀란으로 향했다. 2019~2020시즌은 나쁘지 않았다. 안토니오 콘테(52) 감독의 신뢰를 받는데 실패했다. 이번 시즌 세리에A 9경기 출장에 그쳤다. 인터밀란이 치른 리그 16경기 가운데 에릭센이 선발 출장한 경기는 4경기에 불과하다.

이미 에릭센은 방출 명단에 올랐다. 콘테 감독도 인정한 상황. 그렇다면 이적은 확실하다. 그런데 여러 팀들이 거론되고 있는데, 확실한 것은 없다. 이탈리아 현지에서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8) 감독을 선임한 파리 생제르망, 토트넘 등이 관심을 나타냈지만 실제 오퍼로는 이어지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그런 가운데 또 한 팀이 나타났다. 인터밀란과 똑같이 블루, 블랙 색상이 들어간 유니폼을 입는 아탈란타다. 매체는 "공격수 알레한드로 '파푸' 고메스(33)가 피에로 가스페리니(63)와 불화를 겪고 있다. 그래서 그는 올 겨울 이적시장 때 팀을 나가고 싶어 한다"면서 "인터밀란은 고메스를 영입하고 싶어하는 팀 중 하나다. 그런데 자금 문제가 있다. 고메스 연봉(약 33억원))과 에릭센 연봉 750만 유로(약 100억원)의 차액에 대한 협상이 타결되면 에릭센의 이적은 실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같은 이동이 적은 세리에A 안에서 해결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앞으로 2주가 이적이 가능한 기간이다"고 전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