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회장 1주기 온라인 추모관 운영…신동빈 "아버지와 함께 한 시간 영광"

배병만 산업레저대기자 / 입력 : 2021.01.18 12:49 / 조회 : 402
image
롯데그룹은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1주기를 맞아 온라인 추모관을 운영한다


"아버지와 같은 시대를 살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그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8일 아버지이자 그룹 창업주인 (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1주기를 추모하며 제단에 헌화했다.

신동빈 회장은 이날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마련된 신격호 명예회장의 제단에 국화 한 송이를 헌화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1월19일 향년 99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롯데는 또한 신격호 명예회장의 1주기를 맞아 이날부터 22일까지 '온라인 추모식'을 마련했고 신동빈 회장은 이날 고인의 생가가 있는 울산 선영을 방문할 예정이다.

신동빈 회장은 아버지인 신격호 명예회장을 "조국에 대한 깊은 사랑을 가지고 끊임없는 도전과 남다른 열정으로 사회와 국가에 기여하고 싶어 하셨던 분"이라고 기억했다.

이어 "어려움이 있을 때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그것을 극복해 나가겠다는 굳은 의지라는 말씀을 떠올리며 어떤 힘든 순간도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image
신동빈 회장이 18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마련된 고 신격호 명예회장 1주기 제단에 헌화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지주


또 "오늘은 아버지가 더욱 그리워지는 날이며 아버지의 빈 자리가 이렇게 크다는 것을 다시 깨달았다"며 "아버지와 같은 시대를 살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그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다"고 그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날 온라인 추모관에는 신격호 명예회장을 기억하는 롯데 임직원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온라인 추모관에는 추모사와 추모 영상, 신 명예회장의 일대기와 어록 등이 게재돼 있다. 10분 분량의 추모 영상에는 맨손으로 일본으로 건너가 사업을 일구고, 모국에 투자해 식품·관광·유통·중화학 산업 발전에 기여한 신 명예회장의 업적을 재조명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 1983년 사재를 출연해 롯데장학재단을 설립했다. 기초과학 전공자를 중점적으로 지원하는 특화된 장학 사업을 펼쳐왔는데 롯데장학재단은 지금까지 5만여 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했다.

1994년에는 롯데복지재단을 설립해 외국인 근로자를 돕기도 했다. 롯데복지재단은 산업재해 및 임금 체불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지원과 상담소 및 쉼터, 의료 혜택 제공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