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2월 개봉 신작에 추가 지원금 지급 [공식]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1.18 11:01 / 조회 : 826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국내 극장 3사가 영화 신작 개봉을 유도하기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내놓았다.

한국상영관협회는 이들 3사가 2월에 개봉하는 영화를 대상으로 상영 부금 외에 추가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원금은 관객 1인당 최대 1000원 수준이다. 각 극장의 직영점은 관객 1인당 1000원, 위탁점은 500원의 개봉 지원금을 내놓을 예정이다. 한국 영화와 외화 구분 없이 각 영화별로 개봉 이후 최대 2주간 영화 관객수에 따른 부금에 추가 지원금을 정산해 지급한다.

이번 지원 프로그램은 신작 개봉 활성화를 위한 목적이 담겨 있다. 영화시장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상황에서 배급사들은 개봉을 마냥 늦추고 있다. 관객이 예상보다 적게 들어 영화가 큰 손해를 볼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이번 개봉 촉진 프로그램으로 배급사는 개봉 작품의 손익분기점을 낮추고, 관객 스코어에 대한 부담감을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상영관협회는 2월 한 달간 진행 후에 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추가 진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원 프로그램이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은 한국영화시장 정상화와 상생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영화시장에서 제작, 투자, 배급, 상영은 서로가 그물망처럼 촘촘히 짜여 있는 공생관계이자 하나의 생태계이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영화시장이 급속도로 침체되면서 업계 모든 분야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관객이 급감하면서 대부분의 작품들은 개봉을 연기 또는 무기한 보류했고, 일부 작품은 극장 개봉을 포기하기도 했다. 극장 개봉이 줄어들자 신규 영화 제작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은 물론 영화 마케팅, 홍보 등 후방 분야까지도 타격이 커지고 있다.

극장도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임시 휴업, 폐업하는 지점이 증가하는 추세다.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영화산업을 정상화시키기 위해서는 신작 개봉이 최우선이라는 공감대가 영화업계 내에 확산되고 있다.

한국영화상영관협회 이창무 회장은 "극장업계가 어려운 가운데서도 한국영화시장 정상화를 위해 의미 있는 결정을 내렸다"며 "이제는 배급업계가 개봉으로 응답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또 "지금은 모든 이해관계자가 한마음 한뜻으로 국내 영화산업의 위기 극복과 정상화를 위해 힘을 모아야 할 시기"라고 덧붙였다.

한국상영관협회는 1945년 11월 영화업계의 발전과 대중문화예술의 향상을 위해 설립됐다. 국내 멀티플렉스 3사를 포함해 전국의 개별 극장들도 회원사로 소속돼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