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기 싫은데.." 비와이·쿤디판다, 방송서 무성의 태도 논란[스타이슈]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1.16 08:49 / 조회 : 32021
image
/사진=데이식스의 키스더라디오 인스타그램


래퍼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라디오 생방송에서 무성의한 태도를 보여 논란이 되고 있다.

비와이와 쿤디판다는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KBS Cool FM 'DAY6의 키스 더 라디오'(이하 '데키라')에 게스트로 출연해 방송 내내 성의 없고 무례한 태도를 보였다. 디제이 영 케이는 두 사람을 다독이며 방송을 이끌어가느라 진땀을 뺐다.

먼저 이날 두 사람은 디제이가 게스트를 소개하는 와중에 스튜디오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는가 하면, 휴대폰을 무음으로 해두지 않아 방송 중 알람이 울리는 등 기본적인 예의 조차 지키지 않았다.

비와이는 언어 선택도 거침없었다. 그는 쿤디판다의 랩 스타일에 대해 이야기하며 "개 잘한다"고 말해 듣는 이들을 당황케 했다. 이에 영 케이가 "굉장히 잘한다"고 순화했지만, 비와이는 굳이 "개 잘한다"는 표현을 반복했다.

또 비와이는 청취자의 삼행시 요청에도 "전 불가능하다"고 거절하며 분위기를 냉각시켰다.

image
/사진=라디오 캡처


쿤디판다도 만만치 않았다. 그는 최근 차트에서 상위권에 머물며 사랑받고 있는 곡 'VVS'를 불러달라는 요청에 "제가 가사를 까먹었다"며 "다음에 불러드리겠다"고 거부했다. 무려 자신의 곡 가사를 잊어버렸다고 당당히 말하는 어처구니없는 행동을 보인 것이다.

팬에게도 싸늘했다. 쿤디판다는 "새해 소원인데 제 이름 한 번만 불러주세요"라는 팬의 문자에 "하기 싫은데…."라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새해 소원입니다. ○○아 라고 하면 되냐"고 물었고, 영 케이는 "그냥 이름 한 번만 불러주시면 될 것 같다"고 차분히 설명했다. 결국 쿤디판다는 마지못해 팬의 이름을 짧게 내뱉었다.

이 밖에도 두 사람은 여러 질문과 요구에 '하기 싫다' '할 수 없다' 등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했다.

방송을 접한 청취자들은 "대체 라디오는 왜 나온 거지" "무례함도 정도가 있는 데" "디제이가 고생했다"며 두 사람의 태도를 지적했다. 방송 이후 포털 사이트 검색어에는 비와이, 쿤디판다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이목이 집중됐다.

이처럼 솔직함으로도 포장할 수 없는 두 사람의 무례함은 많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