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제품 원산지 논란에 "직원 사직서..돌아오라"[스타IN★]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15 16:43 / 조회 : 34795
image
/사진=스타뉴스, 함소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함소원이 자신이 홍보하는 다이어트 차 제품의 원산지를 잘못 설명해 논란이 일자 직원의 실수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함소원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 내 탓이다"며 "오전에 사무실에서 이 일로 정신이 없었다"는 글과 함께 사직서라고 쓰여 있는 봉투 사진을 공개했다.

함소원은 "직원분이 사직서를 주셨다"며 "어제는 하루종일 '아내의맛' 촬영 날 물론 그 시간은 직원분이 저를 대신해 상담해 드리는 시간에 실수를 하셨고, 저는 '괜찮다 별일 아니다. 봉투 뒷면에 원산지 다 써 있다' 말씀 드렸는데도 너무 힘드셨나 보다"고 전했다.

이어 함소원은 "집안에 가장이시고 저도 그 시기를 보내서 어떻게든 다시 기회를 드리고 싶다"며 "주임님 다시 돌아오세요. 괜찮다. 지금 다들 힘든 시기여서 그렇다. 그러니 돌아오십시오. 사표 수리하지 않고 기다리고 있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함소원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차 제품을 홍보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식용 장미가 국산이 아니라 그런가? 내가 예민한 건지. 개인 차가 있을 수도 있겠다"고 댓글을 달았고, 함소원은 "식용 장미 국내산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해당 제품에 쓰인 장미잎 원산지는 파키스탄이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함소원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