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갈등' 문정원, 이번엔 '장난감 먹튀' 폭로글 등장[스타이슈]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15 11:30 / 조회 : 3579
image
문정원 /사진=김창현 기자


개그맨 이휘재의 아내이자 플로리스트인 문정원이 과거 아이 장난감을 구매한 뒤 가격을 지불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앞서 층간소음 갈등으로 곤혹을 치른데 이어 이번엔 장난감 '먹튀' 논란에 휘말린 것.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들이 퍼지고 있다. 한 네티즌이 SNS에 남긴 댓글로 보인다.

이 네티즌은 글을 통해 "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에게 당했다"며 "아이에게 장난감을 두 개 판매했고, 3만2000원이 나왔는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있다 온다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와서 내가 채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얼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시간까지 계속 계속 기다리기만 했는데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내가 잘못이다"며 "당시 문정원 씨가 당신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이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 보다"고 덧붙였다.

이에 또 다른 네티즌은 "해당 사항은 범죄다. 말씀하신 게 사실이라면 공소시효가 안 지났으니 고소, 고발 가능하다. 17년도면 4년도 채 안 지났다. 남을 기망해 재산상 이득을 편취 했으니 사기죄에 해당될 수도 있다고 본다"고 답글을 남겼다.

그러자 앞서 문정원에 대한 폭로 글을 남긴 네티즌은 "사실이다. 매장에서 함께 기다린 다른 직원들도 5명 가량 된다. 범죄인건 명확하지만 소비할 에너지가 없어서 그냥 내가 메꾸고 넘겼다"며 "요즘 세상에 거짓말이라면 무고죄로 고소당한다. 사실 맞다"고 전했다.

해당 글이 확산이 되자, 사건에 대한 진위 여부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앞서 문정원은 최근 이웃이 남긴 층간소음 항의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문정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변명의 여지 없는 나의 부주의가 맞다"고 사과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