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챔피언' 울산, 약속의 땅 통영에서 전지훈련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1.13 17:01 / 조회 : 342
image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 통영 산양스포츠파크, 1월 13일~26일 2주간 전지훈련

아시아 챔피언으로 2020년을 마무리한 울산현대가 2021년의 새로운 여정을 시작했다.

울산은 13일(수) 오전 통영으로 이동하여 동계 전지훈련 일정을 시작했다.

울산 선수단은 13일부터 26일까지 2주간 국내 전지훈련을 진행하며, 통영의 동원리조트 및 산양스포츠파크에서 훈련을 할 예정이다.

지난 7일 홍명보 감독 취임 기자회견 및 선수단 상견례를 통해 공식 일정을 시작한 울산은 11일에 ACL 출전 선수들까지 합세하며 ‘완전체’의 모습을 갖췄다.

전지훈련을 앞두고 선수단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아 모든 준비를 마쳤다.

첫 시즌을 앞두고 전지훈련에 돌입하는 홍명보 감독은 “짧은 기간 동안 긴 시즌을 준비해야 하는 만큼 전지 훈련 기간동안 온 힘을 다할 것이다”며 각오를 밝혔다.

통영에서 예열을 하고 난 이후 울산은 29일 ‘FIFA 클럽 월드컵 카타르 2020’ 출전을 위해 전세기 편으로 카타르로 이동한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