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김명수, 조수민 결국 보냈다..권나라 옆 지켜[★밤TV]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1.01.13 06:10 / 조회 : 915
image
/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방송화면 캡처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의 김명수가 어렵게 만난 조수민을 보내고 권나라 옆에 남았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에는 성이겸(김명수 분)이 강순애(조수민 분)와 다시 헤어지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박춘삼(이이경 분)은 강순애에게 성이겸이 암행어사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강순애는 성이겸에게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성이겸을 떠나기로 결정했다. 박춘삼은 강순애가 떠났다는 사실과 함께 서신을 건넸다.

강순애가 떠난 후 성이겸은 얼이 빠져 일상에 집중하지 못했다. 이를 보던 홍다인(권나라 분)은 "처음에는 형벌로, 그다음에는 아우 때문에 어사가 되셨지요. 그럼 이제는 뭡니까. 암행이 끝날 때까지 함께해달라고 했던 제 부탁은 잊으셔도 됩니다. 정인과 동생을 택하든, 사명을 택하든 원망 않겠습니다. 이제 나리께서 택하시죠"라고 말하고 뒤를 돌았다.

그러나 성이겸은 홍다인을 불러세우며 "난 이미 선택했다. 내가 너와의 약조를 잊는 일은 없을 것이다"고 약속했다.

이후 성이겸은 다시 정신을 차리고 다시 길을 떠났다. 홍다인과 성이겸은 함께 넘어지며 몸을 포갰고, 홍다인은 성이겸에게 장난을 쳤다.

한편 강순애는 성이겸을 떠난 후 홀로 산길을 걷다 괴한을 만났다. 성이환(이태환 분)은 범죄의 위험에 처한 강순애를 구해주며 다시 강순애를 만났다.

성이환은 강순애에게 형을 만났냐고 물었고, 강순애는 만났지만 암행어사가 되어있어 다시 곁을 떠났다고 말했다.

그렇게 강순애는 성이겸을 떠나 성이환과 재회했고 남겨진 성이겸은 홍다인과 달달한 기류를 형성하며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 듯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