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딸 이예림·김영찬 결혼, 반대 없이 승낙..재밌게 살길"[직격인터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1.12 18:09 / 조회 : 825
image
이경규가 딸 이예림의 결혼 소식을 알렸다./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방송인 이경규가 딸 이예림(27)이 축구선수 김영찬(28·경남FC)과 결혼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경규는 12일 오후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딸(이예림)이 김영찬과 올 하반기 결혼을 준비 중에 있다. 방송에 잠깐 나온 얘기가 이렇게까지 될 줄 몰랐다. 방송 후 딸한테 '일이 커졌다'고 하니까 씩 웃더라"고 말했다.

이경규는 지난 11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했다. 그는 최근까지 화가 많이 난다고 고민을 털어놓았고, 이후 오방기 점괘를 위해 깃발을 뽑았다. 깃발에는 신랑, 신부 그림이 있었고 이를 두고 이수근이 "집안 사람 중에 올해 좋은 소식이 있겠네"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잠시 당황한 듯하더니 "여기 진짜 용하네. 내가 하는 건 아니고"라고 했다. 또 서장훈이 "예림이 결혼하나보다"고 하자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이경규의 태도는 방송 후 시청자들은 이예림과 김영찬의 결혼을 추측해 화제가 됐다.

image
이경규의 딸 이예림이 올 하반기 김영찬과 결혼을 준비 중에 있다./사진=이예림 인스타그램


이에 이경규는 "얘기할 생각은 없었는데, 방송에서 그게 그렇게 나올 줄은 진짜 몰랐다"면서 "사전에 얘기하지도 않았다"고 머쓱해 했다. 그는 딸이 결혼하게 된 소감을 묻자 "세월이 이렇게 될지 몰랐다. 그래도 자기 갈 길 가야지"라며 "섭섭한 기분은 없고, 홀가분한 느낌이 든다"고 밝혔다. 또 딸이 결혼 후 분가하게 될 것이라면서 "적적할지는 모르겠다. 사실, 지금 워낙 정신이 없다. 뭐가 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image
이예림(사진 왼쪽)과 김영찬/사진=이예림 인스타그램


이경규는 이예림이 김영찬과 결혼 승낙을 받으러 왔을 때 반대하지 않고 흔쾌히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전혀 그런 거(반대)는 없이 승낙했다. 반대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예비사위 김영찬에 대해선 "굉장히 성실하다. 축구선수인데, 제가 축구를 워낙 좋아하니까 얘기 나눌 것도 많다"고 밝혔다.

또한 이예림, 김영찬에 대해 "둘이 싸우지 말고, 재미있게 살았으면 좋겠다"며 "잘 살아라"라고 전했다.

한편, 이예림은 2015년 '아빠를 부탁해'에 이경규와 함께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MBC '신입사관 구해령' 등의 드라마에 출연해 배우로 활동을 했다. 또 2017년에 축구선수 김영찬과 열애 중임이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