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질의 페네르바체 임대 걸림돌, 아스널 “주급 5억원 부담 안 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1.09 19:51 / 조회 : 144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메수트 외질이 아스널 탈출을 노리고 있지만, 그의 높은 주급은 걸림돌이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지난 8일(현지시간) 보도에서 “외질이 페네르바체와 임대 이적을 이해 협상 중이다. 그러나 그의 소속팀 아스널은 임대 기간 동안 한 푼도 주급 보전할 생각이 없다”라고 전했다.

외질은 올 시즌을 끝으로 아스널과 계약이 종료된다. 그는 올 시즌 단 한 경기도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의 구상에서 완전히 멀어졌기 때문이다.

그는 현 상황에서 반전을 위해 임대라도 아스널과 빨리 결별하길 원한다. 아스널 역시 전력 외인 외질은 오래 붙잡을 이유가 없다.

아스널이 외질과 이별하려는 다른 이유는 높은 주급이다. 그는 35만 파운드(약 5억 원)으로 팀 내에서 가장 많다. 가뜩이나 적어진 살림에 외질의 주급이라도 줄여야 한다.

페네르바체가 이를 감당하기에 너무 큰 액수다. 이를 해결하지 못하면, 외질의 터키행은 없었던 일이 될 가능성이 크다.

외질은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의 DC 유나이티드와 연결되어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