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삼광빌라' 진기주, 삼광빌라 컴백..전인화와 '찐모녀 케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1.09 14:26 / 조회 : 9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프로덕션 H, 몬스터유니온


'오! 삼광빌라!'에서 진기주가 삼광빌라에 돌아온다.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가 세상에 둘도 없는 애틋한 모녀, 이순정(전인화 분)과 이빛채운(진기주 분)의 '찐 모녀케미'가 피어오르는 순간을 선공개하며 빛채운의 삼광빌라 컴백을 알렸다. 엄마 곁으로 돌아온 그녀의 편안한 미소가 그간의 사연과 겹쳐지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지난 방송에서 LX패션의 대표 김정원(황신혜 분)은 친딸 빛채운과 관련된 혼외자 논란으로 일생을 바쳐 일궈낸 회사와 대표직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 그녀의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던 이사들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그녀의 도덕성을 문제 삼아 재신임에 관한 긴급이사회의를 소집하기도 했다. 위협이 피부로 느껴진 순간, 정원은 평정심을 잃기 시작했고, 이사들 앞에서 "저 아이는 제 친딸이 아닙니다"라고 거짓 해명까지 했다.

이 사건이 벌어지기 전, 모친 이춘석(정재순 분) 회장은 빛채운이 정원의 치명적인 약점이 될 것이라 예견하며 수시로 그녀를 내보내야 한다고 다그쳤고, 양딸 장서아(한보름 분)는 좀처럼 빛채운의 존재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점점 엇나갔다. 게다가 이순정(전인화 분)은 딸의 존재를 세상에 떳떳하게 밝히지 못하는 정원의 ‘욕심’을 꼬집으며, 파양 절차를 밟을 테니 빠른 시일 내에 친딸로 서류를 정리 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그야말로 사면초가인 상황에서 정원은 결국 순정에게 빛채운을 "데리고 가"라는 결정을 전해 안방극장을 충격에 빠트렸다.

제작진은 "빛채운이 삼광빌라에 컴백한다. 자신 때문에 곤란한 상황에 처한 친엄마를 두고 볼 수 없는 빛채운의 가슴 아픈 선택이자, 딸을 지키는 것보다 수 많은 직원들의 생계가 달린 회사를 중요하게 여길 수 밖에 없는 정원의 냉정한 판단이 만들어낸 결과"라며 "상처로 얼룩진 빛채운의 마음을 순정이 따뜻하게 보듬어줄 예정이다. 두 사람이 보여줄 찐모녀 케미스트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