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이지아X유진, 비극적 최후 시즌1 종영..자체 최고 31.1%[종합]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06 07:47 / 조회 : 2510
image
/사진='펜트하우스' 방송 화면


시즌1을 마무리한 '펜트하우스'가 순간 최고 시청률 31.1%를 돌파하며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제작 초록뱀미디어) 21회는 전국 기준 23.6%, 28.8%, 수도권 기준 24.8%, 30.5%, 순간 최고 31.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로써 '펜트하우스'는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30%대를 넘어섰다. 아울러 지난해 10월 26일 첫 방송부터 최종회까지 21회 연속 전 채널 미니시리즈 1위를 달성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지표인 2049 시청률도 11.9%(2부)로 역대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최종회에서는 심수련(이지아 분), 오윤희(유진 분)가 끝내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하고 가진 자들의 잔혹한 이중적 민낯을 드러냈던 천서진(김소연 분), 주단태(엄기준 분)가 펜트하우스를 차지하는 '악의 승리'로 끝을 맺는 충격적인 반전이 담겼다.

무엇보다 심수련을 죽인 진짜 범인은 주단태이며, 모든 증거를 조작해 오윤희를 범인으로 만들어버린 극악무도한 살인 사건의 내막이 밝혀져 안방극장을 경악케 했다.

또한 재판을 앞두고 심수련의 후배로부터 심수련이 마지막으로 남긴 탄원서를 본 후 오열했던 오윤희는 결국 재판에서 자신이 심수련을 죽이지 않았다고 진실을 털어놓는 반전이 펼쳐졌다.

이후 호송차로 이동되던 오윤희를 로건리(박은석 분)가 빼돌렸고, 두 사람은 격렬한 대립을 벌였다. 이어 심수련을 죽이지 않았다며 자신의 목에 스스로 날카로운 흉기를 찌른 오윤희의 모습과 우아한 자태로 자신의 손아귀에 들어온 펜트하우스를 둘러보는 천서진의 모습이 교차되며 비극적 엔딩을 맞았다.

그동안 '펜트하우스'가 남긴 것들을 정리했다.

◆'마라맛급' 중독 현상 만든 김순옥 작가의 '전개&스토리라인'

의문스런 소녀의 추락과 이를 목격한 심수련의 절규로 강렬한 포문을 열었던 '펜트하우스'는 각각의 뚜렷한 서사를 지닌 인물들이 얽히고설키며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드는 '마라맛급' 중독적 전개를 펼쳤다.

특히 김순옥 작가는 딸의 인생을 짓밟은 사람들을 향해 사이다 복수를 펼친 심수련, 더 많은 것을 탐하며 딸에게는 어긋난 모성애를 보인 천서진, 딸에게 가난을 물려주지 않으려 욕망을 분출하다가 괴물이 되어버린 오윤희 등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되어버린 세 여자의 서사를 통해 극강의 몰입력을 이끌어냈다.

결국 천서진이 펜트하우스를 차지한 가운데, 시즌2에서는 이를 뒤집는 반전이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서스펜스 극대화&유머 코드 녹인 주동민 감독의 '감각적 연출'

'펜트하우스'는 서스펜스를 극대화시키는 카메라 앵글과 적절한 음향 효과, 곳곳에 녹인 유머 코드 등 시청각을 파고드는 섬세하면서도 임팩트 강한 연출을 매회 선보였다.

주동민 감독은 가상의 헤라팰리스와 인물들의 디테일한 감정선까지 놓치지 않는 감각적인 연출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또한 전 야구선수 김병현의 특별출연 당시 놀라움을 자아냈던 불꽃 CG부터 천서진-주단태의 빨리 감기 대화 속 필름 효과에 이르기까지 적재적소 다양한 연출력으로 즐거움을 선사했다.

◆실검 장악 이끈 배우들의 '美친 열연'

이지아-김소연-유진-엄기준-신은경-봉태규-윤종훈-윤주희-박은석-하도권 등 '펜트하우스' 배우들의 존재감과 호연은 극의 몰입도를 극강으로 끌어올렸다. 각 인물들의 감정선을 세밀하게 짚어낸 탁월한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들은 방송 직후 실시간 검색 차트를 장악하는 등 놀라운 파급력으로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섰다. 더불어 김현수-진지희-김영대-조수민-한지현-최예빈-이태빈 등 '펜트 키즈'들의 돋보이는 맹활약도 시즌2를 더욱 기다리게 만드는 이유로 자리 잡았다.

◆가진 자들의 이중적인 면모에 대한 강렬한 메시지

'펜트하우스'는 상위 1%만 입주할 수 있는 헤라팰리스와 명문 예술고등학교 청아예고를 배경으로 기득권의 만행, 가진 자들의 그릇된 욕망과 허영, 민낯을 꼬집으며 각별한 메시지를 던졌다. "지금 이 순간에도 책임과 정의, 양심은 뒤로 한 채 상층만을 바라보며 위로 올라가고자 애쓰는 인간의 끝없는 욕망에 대해 생각해보고자 한다"는 김순옥 작가의 기획의도처럼, 걷잡을 수 없는 욕망으로 괴물이 되어버린 엄마의 비참한 최후와 극악한 가진 자들의 승리로 끝난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는 어떤 복수와 응징, 추락이 등장할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한편 '펜트하우스' 시즌2에 대한 다수의 떡밥들이 남겨지면서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나비 문신을 한 여인의 정체, 청아예술제, 아버지의 죽음을 방치한 천서진의 영상, '펜트 키즈'들의 흑화, 오윤희의 누명 등 의문과 의구심을 드높인 이야기들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지치고 힘든 일상을 잠시 잊게 만들어 드리고 싶다는 생각으로 모든 배우, 스태프, 제작진이 열정을 불태웠다. 시청자분들의 뜨거운 호응 덕분에 오히려 저희가 더 큰 힘을 얻었다"며 "'펜트하우스' 시즌1은 막을 내리지만 역대급 스토리의 시즌2가 곧 찾아온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