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이지아 살해 진범=엄기준→박은석 복수 다짐..'시즌2' 기대↑ [★밤TView]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1.05 23:20 / 조회 : 4886
image
/사진=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마지막회 방송 화면 캡처


'펜트하우스'가 이지아를 죽인 진범이 엄기준으로 드러난 가운데, 유진마저 죽음의 위기에 내몰리면서 시즌1을 마무리 했다. 시즌2를 향한 기대감을 한껏 남겨놓았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제작 초록뱀미디어) 최종회(21회)에서는 심수련(이지아 분)의 죽음 이후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오윤희(유진 분)는 심수련을 죽였다고 자백했다. 그러나 이 사건에는 충격 반전이 있었다. 심수련을 죽인 진범은 바로 남편 주단태(엄기준 분)였다.

주단태는 심수련의 장례가 끝난 후, 펜트하우스에서 천서진(김소연 분)과 만났다. 주단태는 천서진에게 자신의 최고 파트너라면서 "사랑해"라고 고백했다.

이어 천서진이 심수련 죽음에 앞서 주단태와 만난 상황을 떠올렸다. 주단태는 천서진을 통해 심수련, 로건리(박은석 분)가 폭로한 일을 무마 시키려 했다. 주단태는 천서진에게 자금을 마련할 것을 부탁했고, 이 자금을 국회의원에게 전하며 자신들과 관련한 사건을 종결을 주도했다.

이 뿐만 아니라 주단태는 오윤희를 이용, 심수련을 제거하려는 계획을 세운 게 드러났다. 주단태는 자신의 집에서 일하는 양집사(김로사 분)에게 심수련에게 전화를 걸어 주석훈(김영대 분), 주석경(한지현 분)이 위험하다고 하라고 했다. 이에 심수련이 다급히 집으로 돌아오게 됐고, 서재에 들어온 그녀를 주단태가 흉기로 찔렀다.

주단태는 심수련에게 "내가 누구 때문에 여기까지 왔는데"라고 말했다. 또 "복수의 끝이 죽음이라는 거. 네가 그토록 그리워하던 딸년 곁으로 가게 될거야. 좋지?"라며 "잘가"라고 말했다.

이때 오윤희가 도착했고, 흉기에 찔려 쓰러진 심수련을 발견하게 됐다.

심수련 살해는 주단태가 계획한 것이었고, 경찰에 체포된 오윤희는 자신이 죽였다고 자백했다. 흉기에 자신의 지문이 나온 것 등 빠져나갈 수 없는 증거, 자책감 등으로 누명을 뒤집어썼다.

image
/사진=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마지막회 방송 화면 캡처


6개월 뒤. 주단태와 천서진은 각자 자리로 돌아갔다. 주단태는 심수련이 이혼에 유리한 입장을 만들기 위해 로건리와 결탁해 일을 꾸몄다는 보도를 접하며, 아무렇지 않아 했다. 또 천서진은 청아재단 이사장으로 복귀, 위세를 과시했다. 또한 주단태와 천서진의 은밀한 관계는 계속 이어졌다.

주단태, 천서진과 달리 주석훈(김영대 분)-주석경(한서진 분) 남매는 심수련의 빈자리에 힘들어 했다. 주석경은 "엄마"를 부르짖으며 심수련을 그리워 했다.

이후 심수련 살인 사건과 관련해 오윤희가 재판을 받게 됐다. 재판에 앞서 김정빈(기은세 분)이 오윤희를 만났다. 오윤희는 김정빈으로부터 심수련이 딸 민설아(조수민 분) 살인 사건과 관련, 탄원서를 만들어 놨음을 알게 됐다. 김정빈이 심수련과 만난 일화를 오윤희에게 털어놓으면서,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재판에서 오윤희는 심수련 살인과 관련해 무기징역형을 선고 받게 됐다. 이어 오윤희는 "저는 언니를 죽이지 않았습니다"면서 "저 오윤희는 심수련을 죽이지 않았습니다"고 말했다. 또 "이 모든 것은 조작된 것입니다"면서 "다시 수사해 주세요"라고 외쳤다. 다시 재판을 받게 해 달라는 그녀였다.

오윤희는 재판장에서 끌려나갔고, 호송되는 과정에서 로건리가 등장해 그녀를 빼돌렸다. 로건리는 앞서 심수련 죽음 후, 주단태에게 붙잡힌 뒤 사라졌다. 이후 다시 나타난 로건리는 오윤희를 빼돌린 후, 그녀에게 심수련으로부터 민설아를 죽인 범인이 바로 오윤희임을 알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그는 오윤희에게 두 사람을 죽인 살인범이라면서 복수를 하겠다고 했다.

이에 오윤희는 자신이 심수련을 죽이지 않았다고 했다. 자신이 민설아를 죽인 것은 맞지만 심수련을 죽인 범인은 자신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어 로건리는 오윤희를 위협했고, 오윤희는 로건리가 자신의 목에 댄 물건을 잡고 스스로를 찔렀다. 쓰러진 오윤희를 뒤로 하고 로건리는 자리를 떠났다. 복수를 다짐하는 로건리는 분노로 가득했다. 그리고 오윤희는 심수련과 함께 즐거웠던 시간을 보낸 추억을 떠올렸다.

심수련 살해범으로 누명을 쓴 오윤희. 위기에서 벗어나 다시 위세를 떨치는 주단태와 천서진. 얽히고 설킨 관계 속에, 막을 내린 '펜트하우스' 시즌1이다. '펜트하우스' 시즌2에서는 과연 어떤 전개가 펼쳐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펜트하우스' 시즌2는 오는 2월 금토드라마로 편성이 변경돼 돌아올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