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박인환·정보석, 최우수상 수상[2020 KBS 연기대상]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1.01.01 01:19 / 조회 : 8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020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민정과 박인환, 정보석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2020 K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아나운서 도경완과 배우 조보아, 이상엽, 김강훈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최우수상은 이민정과 박인환, 정보석에게 돌아갔다.

'한 번 더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은 "제가 이런 큰 상을 받을 자격이 있나 싶은데 이런 시국에 이 자리에 서 있는 것도 죄송스럽습니다. '한 번 더 다녀왔습니다'는 마치 합주곡 같았습니다. 그래서 이 상은 우리 스태프와 배우들 모두에게 줬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 영광을 '한 번 다녀왔습니다' 팀에게 드리고 싶어요"라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이어 "지금 많이 힘든 시기기 때문에 다들 힘내셨으면 좋겠습니다. 2021년 한 해는 꿈을 이룰 수 있는 한 해였으면 좋겠습니다.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따뜻한 소감을 전했다.

'기막힌 유산' 박인환은 "우리 작품을 재미있게 봐준 시청자분들 감사합니다. 새해에는 마음 놓고 다닐 수 있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고 간결하지만 인상 깊은 소감을 남겼다.

'오! 삼광빌라' 정보석은 주변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한 후 "드라마는 갈수록 더 재미있어집니다. 기대해주시고, 마스크를 쓴 시상식이 올해가 마지막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하기 위해서 현장에서 노력하는 방역 관계자분들, 의료진분들 감사합니다. 중소상공인 여러분, 공연예술계에 계신 분들, 몇 마디 말로 위로가 되지 않겠지만 이번이 마지막 고비가 될 거로 생각합니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