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작해라" 통제선 넘어 일출 구경..기막힌 강릉 해변 상황

김혜림 기자 / 입력 : 2020.12.26 10:59 / 조회 : 1265
image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여전히 네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강릉의 해변을 찾은 일부 관광객들이 통제라인을 넘어 해변에 들어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5일 페이스북 페이지 '강릉시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영진해변 등 폐쇄된 강릉시 소재 해변의 통제라인을 넘어 들어간 관광객들의 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의 작성자는 "들어가지 말라고 줄까지 쳐놨는데 굳이 들어가서 사진 찍는 사람들을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들어가지 말라고 하면 들어가지 마시고 강릉에 오지 마시라. 강릉은 지금 위기"라고 호소했다.

작성자는 또 다른 게시글을 통해 "두 줄로 못 들어가게 막아놨는데도 불구하고 들어간 사람들이 수두룩하다"며 "이런 식이면 1월 1일에는 누구 하나 빠짐없이 들어가서 (일출을) 볼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틀은 "작작들 좀 해라", "기막혀 진짜", "우리는 나가는 거 못해서 안 나가는 줄 아나", "정말 이기적이다", "거기 가서 나만 잘 살게해달란거냐", "코로나 퍼지면 다른 사람 탓 할 거면서 왜 나가는 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image
한편 정부는 연말연시 특별방역 강화조치에 따라 강원 동해안 해맞이 명소를 지난 24일부터 오는 내년 1월 3일까지 폐쇄했다.

강릉시의 경우 정동진과 경포해변을 비롯해 주문진과 안목, 강문, 연곡해변 등 6개 해변의 출입을 전면 통제하기로 했다. 동해시도 망상과 추암, 한섬·감추해변 등 지역 내 5개 해맞이 명소를 폐쇄하기로 했다.

속초시는 속초해변과 외옹치 바다향기로를 폐쇄하기로 하고 주변 지역에 출입 통제용 울타리를 설치했다. 양양군은 낙산해변과 하조대를 폐쇄했다. 고성군은 화진포와 송지호, 삼포, 백도 등 주요 해변과 통일전망대와 DMZ박물관, 화진포해양박물관 등 주요 관광시설도 한시적으로 폐쇄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