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은 골까지 넣었지만… 모리뉴 “좀 더 발전해야” 채찍질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12.04 23:31 / 조회 : 373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가레스 베일(토트넘 홋스퍼)이 LASK 린츠전 골로 이전 기량으로 한 발 나아가고 있지만, 조세 모리뉴 감독은 여전히 고개를 저었다.

베일은 4일 오전(한국시간) 린츠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0-1로 뒤처진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 킥으로 동점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3-3으로 비겼지만, 베일의 컨디션과 경기력은 점점 올라오고 있다. 베일이 더 살아나야 손흥민과 해리 케인에 집중됐던 공격력에 좀 더 숨통이 트일 수 있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 후 스페인 매체 ‘아스’와 인터뷰에서 “좀 더 보완해야 할 점이 있다”라며 쉽게 칭찬하지 않았다.

베일은 올 시즌 레알 마드리드에서 토트넘으로 돌아왔고, 올 시즌 8경기 2골을 기록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