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가 축구 꿈나무들에게 "재능은 타고나는 게 아니라..."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12.02 17:11 / 조회 : 855
image
K리그 드림어시스트 1기 수료식 모습. (왼쪽부터) 정순주 아나운서와 이영표, 조원희.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과 K리그 공식 후원사인 현대오일뱅크, 대한축구협회 축구사랑나눔재단(이하 KFA축구사랑나눔재단)이 함께하는 ‘K리그 드림어시스트’ 1기 수료식이 2일 서울 중구에 있는 현대오일뱅크 서울사무소에서 열렸다.

수료식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고, 우수 멘토와 멘티 등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했다.

‘K리그 드림어시스트’는 전, 현직 K리그 선수들이 축구선수를 꿈꾸는 축구유망주를 대상으로 1:1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축구선수의 꿈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조원희, 김형일, 조현우(울산), 이승모(포항) 등 드림 어시스트 멘토로 선정된 20명의 K리그 전, 현직 선수들은 지난 7월부터 매달 1회 이상 멘티들과 만나 축구 클리닉뿐 아니라 훈련생활 및 인간관계에 관한 조언 등 다양한 주제로 멘토링을 실시했다.

수료식에서는 멘토로 활동한 조원희, 황진성, 이윤표, 정다정과 멘티 3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멘토링 활동 영상을 함께 시청하며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고, 가장 많은 활동을 한 우수팀을 선정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수팀 중 한 명으로 뽑힌 이윤표는 매주 세부 주제로 축구 강습을 진행하는 등 멘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윤표는 “멘티 친구에게서 어릴 적 내 모습이 보여 알려주고 싶은 부분이 많았다”며 “앞으로도 관심을 갖고 관계를 이어가겠다”라며 드림 어시스트에 참가한 소감을 밝혔다.

특별한 손님도 찾아왔다. 이영표 KFA축구사랑나눔재단 이사는 수료식에 참석해 토크콘서트를 열어 멘티들에게 아낌없는 조언을 전했다.

이영표 이사는 “축구를 아는 방법에는 크게 3가지가 있다”며 “첫째, 축구를 직접 해봐야 하고 둘째, 축구를 누군가에게 배워봐야 하고 셋째, 누군가에게 축구를 가르쳐 봐야 한다”고 말하며, 이번 드림 어시스트 멘토링이 멘토와 멘티 모두에게 축구를 더 잘 알게 되는 계기가 될 수 있었을 것이라 말했다.

또 이 이사는 “축구선수로서의 재능은 타고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가는 것”이라며 자신이 걸었던 축구선수의 길을 걷고 있거나 꿈꾸고 있는 멘토, 멘티들을 격려했다.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한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K리그 전 현직 선수들의 역량을 백분 발휘한다는 점에서 특별한 사회 공헌 활동이다”며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성실히 멘토링에 임한 멘토 선수들과 멘티 학생들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공동 주관사 현대오일뱅크 관계자 역시 “이번 멘토링이 1기 멘티 학생들이 축구선수의 길을 가는 데 있어 이정표 역할을 하길 바라며, 앞으로도 2기, 3기 더 많은 친구들이 꿈의 골을 넣을 수 있도록 어시스트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