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안무가 리아킴 "초등학생 시절 왕따 당했다"..고백 [별별TV]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12.01 21:56 / 조회 : 568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안무가 리아킴이 학창시절 왕따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리아킴은 1일 방송된 tvN '그때 나는 내가 되기로 했다'에 출연했다.

리아킴은 "어린 시절 나서는 것을 좋아했다. 전주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반장이 안되면 화를 낼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리아킴은 "초등학교 6학년때 안양으로 이사갔다. 안양에서도 똑같이 했는데 사람들이 싫어했다. 왜 이렇게 나대냐고 하며 괴롭힘에 시달렸다"라고 밝혔다.

리아킴 아버지에 따르면 친구들은 리아킴을 왕따 시키고 때리기도 했다고. 리아킴은 "심지어 초등학교 때 제일 무서워했던 아이가 같은 중학교를 왔는데 짝꿍이 됐다"라며 "그 이후로 주눅이 들어 생활했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리아킴은 이후 TV에서 내한공연 온 마이클 잭슨을 보고 반했다고. 결국 그 춤이 리아킴을 최고의 안무가가 될 수 있게 만들었다.

한편 리아킴은 선미, 마마무, 트와이스 등 인기 가수들의 안무를 만드는 스타 안무가로 현재 댄스 스튜디오 CEO로도 활동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