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텐' 이세영 "5살 연하 日남친, 성형 반대..헤어진다고" [별별TV]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11.26 22:25 / 조회 : 3891
image
개그맨 이세영 /사진=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이세영이 극심한 외모 트라우마로 성형 수술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세영은 26일 오후 방송 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12월 성형수술을 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세영은 개그맨으로 활동하면서 얼굴 평가와 악플로 인해 많은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세영은 "여자인척 하지마라", "부모님이 어떻게 생겼길래 저렇게 못생겼냐"등의 평가에 상처 받았다고 말했다.

이세영은 다이어트로 20인치가 된 개미허리를 공개했고, 턱끝, 코, 눈 옆 등에 필러를 맞았다고 말했다. 시술을 했지만 성형 수술이 욕심 난다고.

이세영은 "외모 스트레스 때문에 2년 간 개그맨 활동도 하지 않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지혜는 "최근 개인 방송을 열심히 하지 않나. 남자친구랑 함께 지내는 것 같던데"라고 물었다.

이세영은 "맞다. 그 친구는 우리나라 사람이 아니라 일본인이다. 5살 연하다"라며 "태어나서 처음으로 사랑받는다는 기분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이세영은 "남자친구는 성형을 반대한다. 성형 하면 헤어지겠다고까지 말했지만 더 예뻐져서 사랑 받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세영은 "눈이 가장 콤플렉스다. 쌍커풀 수술을 하고 코와 턱도 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