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혜진, 대상 3연패 위업! 김효주, 상금·최저타수·인기상 등 5관왕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11.24 18:06 / 조회 : 558
image
최혜진./사진=KLPGA
김효주(25·롯데)가 상금, 최저타수를 비롯해 5관왕을 휩쓸었다. 최혜진(21·롯데)은 3년 연속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상을 수상했다.

KLPGA는 24일 잠실에 위치한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2020 KLPGA 대상 시상식'을 열었다.

1999년부터 개최된 본 시상식은 KLPGA를 화려하게 수놓은 선수와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하여 한 해를 마무리하는 행사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수상 선수와 시상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하는 소규모 행사로 열렸다.

먼저 어려운 상황에서도 한 해 동안 KLPGA를 아낌없이 지원한 관계자에 감사함을 전하는 감사패와 공로상, 투어 공로상과 기부 특별상이 발표됐다. 코로나19로 각 부문 수상자는 현장에 참석하지 못했지만 KLPGA에서 별도로 상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image
김효주./사진=KLPGA


선수 시상에서는 가장 먼저 골프기자가 투표를 통해 선정한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와 골프 팬이 온라인 투표로 뽑은 '인기상'이 발표됐고, 그 영광은 김효주에게 돌아갔다.

김효주는 "온라인 투표 상황을 지켜보면서 굉장히 치열해 깜짝 놀랐다. 팬카페에 자주 들어가는데, 팬분들이 열심히 투표해 주시는 모습을 보고 정말 감사했다"며 "인기상은 처음 받아보는데 투표 기간에 은근히 승부욕도 생겼다. 다른 상은 내가 열심히 해서 받은 노력의 결과인데 인기상은 팬분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받는 것이라서 감사한 마음이 더욱 큰 상이다"고 웃어보였다.

이어, 챔피언스투어 상금왕 김선미(47)와 드림투어 상금왕인 김재희(19,우리금융그룹)가 소감을 밝히며 감격의 순간을 누렸고, 생애 첫 승을 거둔 선수에게 주어지는 'KLPGA 위너스클럽'에는 박현경(20·한국토지신탁)과 안나린(24·문영그룹), 이소미(21·SBI저축은행) 등 3명의 선수가 가입했다. 특히 박현경과 안나린은 생애 첫 승과 함께 다승왕 부문(박현경, 안나린, 김효주 공동 다승왕)에도 올라 주목을 받았다.

KLPGA 정규투어에서 10년 연속 활동한 정예 선수만 가입할 수 있는 'K-10클럽'에는 김지현2(29·하이원리조트)와 허윤경(30·하나금융그룹)이 이름을 올렸다.

정규투어에서 1승 이상을 거둔 11명의 선수에게 특별상이 수여됐고, 뒤이어 신인상, 최저타수상, 상금왕 등 주요 타이틀 부문의 시상이 이어졌다.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의 영예는 유해란(19·SK네트웍스)이 누리게 됐다. 유해란은 지난 시즌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뒤 올해 72홀 최소타 우승 타이기록으로 타이틀 방어까지 하는 저력을 보였다.

김효주는 6년 만에 최저타수상과 상금왕을 수상했고, 최혜진은 3년 연속 대상을 받는 기록을 세웠다. KLPGA투어에서 3년 연속 대상 수상자가 나온 것은 2006년부터 2008년까지 투어를 휩쓴 신지애(32)에 이어 12년 만이다.

최혜진은 "대상을 받게 되어 보람찼던 한 해가 됐다. 올 시즌을 통해 소중하고 감사함을 느꼈다. 항상 믿고 응원해주신 부모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혜진의 수상을 끝으로 시상식이 모두 마무리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