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측 "보조출연자, 코로나 양성..모든 촬영 중단"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1.24 15:21 / 조회 : 839
image
/사진=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드라마 '펜트하우스'가 코로나19(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 확진 판정을 받은 보조 출연자가 발생으로 촬영을 중단했다.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측은 24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펜트하우스'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금일(2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고 밝혔다.

'펜트하우스' 측은 "앞서 양성 확진을 받은 '타 드라마'의 보조출연자와 동선이 겹치며 검사를 진행했고,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사실을 인지한 직후 방역 지침에 따라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있습니다"며 "해당 보조출연자의 경우 한 신에만 출연하였으며, 동선이 겹친 스태프, 출연자는 즉시 검사받을 수 있도록 고지하였습니다"고 전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 출연진 및 스태프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고 밝혔다.

한편 '펜트하우스' 외에 '달이 뜨는 강', JTBC '허쉬' '시지프스', SBS '조선구마사', 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등도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촬영이 중단 됐다. 또한 JTBC '설강화'는 촬영장에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보조 출연자가 발생해 촬영을 중단했다. 해당 보조 출연자 외에 그와 접촉한 출연자와 스태프 전원에 대해 검사를 진행,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