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정의 "캐릭터 분석 통해 느낀 연기의 재미, 더 잘하고 싶어요" [화보]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11.24 10:40 / 조회 : 744
image
노정의 /사진제공=엘르


배우 노정의가 연기에 대한 재미를 느끼면서 덩달아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커졌다고 밝혔다.

24일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매거진 엘르의 화보를 장식한 노정의의 모습을 공개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18 어게인'에서 걸크러쉬의 정석을 보여준 모습을 잠시 내려두고, 스무 살의 맑고 싱그러운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줘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화보 속 노정의는 반전 매력을 아낌없이 폭발시켰다. 보기만 해도 미소가 절로 지어지는 청순한 비주얼은 그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한층 배가시키는가 하면, 늦가을의 감성을 담은 깊은 눈빛은 독보적인 분위기를 완성시켜 보는 이들에게 신선함을 선사했다.

image
노정의 /사진제공=엘르


가장 눈길을 끄는 점은 노정의의 포토제닉한 면모다. 현장에서 '新 화보 요정'이라는 수식어를 탄생시킨 만큼, 카메라 앞에 선 노정의는 셔터 소리에 맞춰 풍부한 표정 연기의 향연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각 스타일링에 어울리는 포즈도 어려움 없이 취하며 스태프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화보 촬영과 진행된 인터뷰에서 노정의는 "캐릭터를 분석하는 법을 조금씩 터득해 나가면서 연기에 대한 재미를 느꼈고, 덩달아 잘하고 싶은 마음도 커졌다"며 연기를 대하는 진심 어린 소신을 드러냈다.

한편 노정의는 대세 행보는 계속될 전망이다. 영화 '내가 죽던 날'에서 절벽 끝에서 사라진 소녀 세진 역을 맡아 평단과 관객을 모두 만족시킨 섬세한 감성 연기를 펼친데 이어 내년 상반기 방송을 앞둔 드라마 '디어엠'을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