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임화영, 아이 떠나보내고 영안실 앞 '눈물'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0.11.23 21:31 / 조회 : 426
image
/사진=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 방송 화면


'산후조리원'에서 임화영이 아이를 먼저 떠나보내고 눈물을 흘렸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는 박윤지(임화영 분)가 남편과 영안실 앞에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윤지는 남편의 품에 기대어 눈물을 보였고 "이제 보내주자"고 말하는 남편에게 "나는 그렇게 못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윤지는 "그냥 조리원에 있는 동안만이라도 엄마로 살게 해줘. 보통 엄마들처럼"이라고 말하며 산후조리원 내에서 아무렇지 않게 산모로 지냈다.

한편, 박윤지의 아이가 세상을 떠난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