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5리뷰] '양의지 125억포+구창모 환상투' NC, 우승까지 '1승' 남았다

고척=김동영 기자 / 입력 : 2020.11.23 21:31 / 조회 : 725
image
6회말 투런포를 터뜨린 양의지(오른쪽)가 기뻐하는 모습.
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를 잡고 대망의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단 1승만 남겨뒀다. 구창모(23)의 호투가 있었고, 양의지(33)의 투런포도 터졌다. 두산은 타격 부진이 계속되면서 벼랑 끝에 몰렸다.

NC는 23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 5차전 두산과 경기에서 선발 구창모의 눈부신 호투와 알테어의 결승 적시타-양의지의 투런 아치 등을 통해 5-0의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NC는 시리즈 전적 3승 2패를 기록했다. 1승 2패에서 내리 2연승을 거뒀다. 통합우승까지 딱 1승 남았다. 쉬운 경기는 아니었다. 상대 크리스 플렉센(26)의 구위가 빼어났다. 그러나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점수를 냈다. 결과는 승리였다.

두산은 완전히 코너에 몰렸다. 1패 후 2승을 따낼 때만 해도 좋았다. 이후 힘이 빠졌다. 특히 타선이 힘을 쓰지 못한 것이 컸다. 두 경기 연속 무득점. 기회가 적지 않았음에도 전혀 살리지 못했다. 한 번 더 지면 끝이다.

image
선발로 나서 호투를 펼친 구창모(왼쪽)와 이날 선제 결승타의 주인공이 된 애런 알테어. /사진=뉴스1
NC 선발 구창모는 7이닝 5피안타 2볼넷 5탈삼진 무실점의 퀄리티스타트 플러스(QS+) 완벽투를 펼쳤고, 승리투수가 됐다. 한국시리즈 첫 승. 2차전에서는 6이닝 2자책 퀄리티스타트(QS)를 만들고도 패전이었지만, 중요한 5차전에서 웃었다. 김진성이 8회 무사 3루에서 올라와 1이닝 무실점을 일궈냈고, 원종현이 1이닝 무실점으로 경기를 끝냈다.

타선에서는 양의지가 투런포를 포함해 2안타 2타점으로 날았다. 호투하던 플렉센을 무너뜨린 '125억포' 한 방. 이번 한국시리즈 첫 홈런이기도 했다. 나성범은 쐐기 적시타를 포함해 3안타 1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둘렀고, 알테어가 선제 결승 적시타를 때려냈다. 모창민도 대타로 나서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두산 선발 플렉센은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3실점의 퀄리티스타트(QS) 호투를 펼쳤다. 그러나 패전투수가 됐다. 4회 2사 후 첫 안타를 내줬을 정도로 위력적인 공을 뿌렸지만, 5회와 6회 잇달아 실점하면서 아쉬움을 남겨야 했다.

플렉센 이후 불펜이 흔들렸다. 최원준이 ⅓이닝 1실점, 홍건희가 ⅓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이현승이 올라와 아웃카운트 하나도 잡지 못한 채 내려갔지만, 윤명준이 1⅓이닝 무실점으로 급한 불을 껐다.

image
7회 쐐기 적시타를 때리는 등 3안타를 터뜨린 나성범. /사진=뉴시스
타선은 이날도 좋지 못했다. 4차전에서 무득점이었고, 이날도 0점이었다. 5안타 3사사구를 뽑아내기는 했지만, 홈 베이스가 너무 멀었다. 득점권 7타수 무안타였다.

5회말 NC가 0의 균형을 깼다. 노진혁의 볼넷과 박석민의 3루 땅볼로 1사 2루 기회를 잡았다. 여기서 알테어가 중전 적시타를 쳐 1-0을 만들었다.

6회말 추가점을 냈다. 1사 후 나성범이 우전 안타로 출루했고, 양의지가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5m짜리 큼지막한 투런포를 쐈다. 스코어 3-0. 4년 전 두산 소속으로 NC를 울리는 홈런을 쳤고, 이번에는 NC 유니폼을 입고 친정을 울렸다.

7회말 다시 달아났다. 박석민과 지석훈의 볼넷을 통해 2사 1,2루 기회를 마련했고, 대타 모창민의 좌전 적시타-나성범의 우전 적시타가 잇달아 터졌다. 스코어 5-0이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