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 청문회.."술 마시고 다음날 들어와"[별별TV]

이종환 인턴기자 / 입력 : 2020.11.22 23:02 / 조회 : 491
image
/사진=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쳐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이 김장일에 늦게 들어온 최양락에 분노했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합동 김장을 위해 모인 팽현숙♥최양락, 임미숙♥김학래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팽현숙은 "오늘 김장하는 날인데 최양락이 술 마시고 방금 들어왔다"고 분노했다. 결국 팽현숙은 최양락의 머리카락을 잡아 뜯으며 "카드 압수하겠다"고 참아온 화를 폭발시켰다.

뒤이어 임미숙♥김학래 부부가 들어왔다. 이 상황을 모르는 두 사람은 싸해진 집안 분위기에 당황했다. 팽현숙은 "내가 이렇게 산다"고 두 사람에게 고자질했다. 이에 김학래는 최양락에, 임미숙은 팽현숙에 공감하며 '최양락 청문회'가 펼쳐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