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3년 만의 복귀..무섭고 떨리지만 무한 책임" [인터뷰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11.19 10:48 / 조회 : 1584
image
배우 오달수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오달수(52)가 3년 만에 공식석상에 서고 영화로 관객을 만나는 떨리는 마음을 고백했다.

오달수는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이웃사촌'(감독 이환경)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웃사촌'은 자택 격리된 정치인 가족의 옆집으로 이사온 도청팀이 위장 이사를 와서 낮이고 밤이고 감시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1280만명을 동원한 '7번방의 선물' 이환경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오달수와 정우가 주연을 맡았다. 오달수가 자택 격리된 정치인을, 정우가 그를 도청하는 도청팀장을 연기했다.

'이웃사촌'은 당초 2018년 2월 모든 촬영을 마치고 그해 개봉할 계획이었지만 오달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개봉이 무기한 연기됐다. 관련 의혹을 부인하며 활동을 중단해온 오달수는 지난해 내사 종결로 무혐의 처분을 받은 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고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는 등 재기를 도모했다.

'이웃사촌'을 통해 3년 만에 공식 석상에 나온 오달수는 소감을 밝혔다.

오달수는 "약 3년 정도 되는 시간이다. 그동안 TV나 영화 프로 이런데서 명절이나 주말에 한번 씩 제 영화가 나가는 걸로 알고 있다. 관객들은 그렇게 낯설게 느끼지 않으셨을텐데, 저는 너무 사실은..무섭고 떨린다"라며 "많은 사람들 앞에 다시 나선다는거 굉장히 큰 용기가 필요하다. 용기도 이만저만한 용기가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오달수는 "무섭고 떨리고 그랬다. 앞뒤 사정, 시시비비를 다 떠나서 저한테 무한책임이라는게 있다. (영화에) 마음의 빚이 있었기 때문에 공식석상에 섰다"라며 "제작사가 굉장히 어려워졌고 감독님은 겉으로는 괜찮다고 건강 조심하라고 하시지만 저는 그들에게 피해를 줬다. 그래서 무한책임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달수는 "기자 시사회, 기자 간담회를 할텐데 나가시는게 어떻겠냐고 제안했을 때 알겠다고 했다. 제가 책임져야 되는 부분이니까. 오늘도 마찬가지다. 적극적인 마케팅에 협조도 해야 되고, 또 간만에 만나서 지난 이야기들을, 궁금해 할지 모르지만 말씀도 드리고 싶어서 오게 됐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웃사촌'은 11월 2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