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X신세경 '런온', 첫 티저..설레는 케미 현실화에 기대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1.05 11:20 / 조회 : 650
image
/사진제공=JTBC 수목드라마 '런온'


'런온' 임시완, 신세경이 첫 티저 영상을 통해 그림 같은 비주얼을 선사했다. 자연스레 묻어나는 설렘은 보너스다.

오는 12월 16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수목드라마 '런온'(극본 박시현, 연출 이재훈, 제작 메이스 엔터테인먼트·콘텐츠 지음)은 같은 한국말을 쓰면서도 소통이 어려운 시대, 저마다 다른 언어로, 저마다 다른 속도로, 서로를 향하는 완주 로맨스 드라마다.

5일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앞만 보고 달려야 하는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 기선겸과 뒤를 돌아봐야만 하는 영화 번역가 오미주로 분한 임시완과 신세경의 아름다운 투샷이 담겼다. 모두가 기다려왔던 케미의 현실화를 눈으로 확인한 순간, 두근거리는 심장이 멈추지 않는다.

힘차게 달리는 선겸의 다리와 노트북 위에서 바삐 움직이는 미주의 손이 교차로 담기며 시작된 영상은 '초시계', '타자기' 등 각각 인물의 직업 특성이 살아나는 디테일한 포인트로 두 남녀를 소개했다. 먼저, 목표를 향해 달리며 연습에 집중하는 선겸은 주변을 밝히는 해사한 미소로 뛰는 순간에만 느낄 수 있는 가슴 벅찬 카타르시스를 만끽하고 있다. 뒤로 가기(back) 버튼을 습관적으로 누르는 미주 역시 같은 장면을 수없이 되풀이하면서도 행복한 미소로 일의 보람을 느끼고 있다.

그렇게 앞만 보며 달려갔던 선겸과 뒤를 돌아봤던 미주의 하루가 서로에게 맞닿기 시작했다. 선겸의 달리기 끝엔 미주가 있었고, 그런 그의 부름에 뒤를 돌아본 미주의 시선에 선겸이 담기며 비로소 한 세계에서 만난 것. 그렇게 "왔어요?", "네, 왔어요", "뭐하고 있었어요?", "일하고 있었죠"라는 지극히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며 나란히 앉아 서로의 어깨에 살포시 기대기만 했는데도, 로맨틱한 분위기가 피어오른다. 찰나의 순간에도 로맨스 서사를 완성하는 배우 임시완과 신세경의 완벽한 케미에 앞으로 내달리고, 번역하고, 그렇게 소통하며 사랑을 향해 완주할 두 남녀의 이야기는 무한한 기대를 샘솟게 한다.

제작진은"서로를 향해 완주하는 로맨스 '런온'의 첫 티저 영상이 드디어 공개됐다. 저마다의 언어와 속도, 그렇게 자기만의 페이스에 맞춰 '사랑'이라는 목표를 향해 완주해 나갈 선겸과 미주의 소중한 한 걸음 한 걸음에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