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개천용' 배성우, 김주현에 마지막 인사 "좋은 기자 될 것"[별별TV]

이주영 인턴기자 / 입력 : 2020.10.31 22:45 / 조회 : 402
image
/사진=SBS '날아라 개천용' 방송 화면 캡처


'날아라 개천용'에서 배성우가 김주현에 "좋은 기자 될 거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서는 박삼수(배성우 분)가 '몸로비'로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결국 직장에서 쫓겨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유경(김주현 분)은 박삼수를 쫓아나와 "선배 이렇게 가는 거 자존심 상하지 않냐"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삼수는 "기레기가 자존심이 어딨냐 그거 개나 준게 언젠데. 넌 좋은 기자 돼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유경은 "기자는 타고나는 거라고 하지 않았냐. 저 부잣집에서 외고 나와서 좋은 대학 졸업했다"고 답했지만, 박삼수는 "그래도 좋은 기자 될 거다. 넌 등산화가 잘 어울리잖아. 그거 잘 어울리는 사람 몇 명 없다"고 말하며 떠났다.

박삼수는 "덕분에 서울 사대문 안에서 즐거웠습니다. 마지막 거친 발 사과드립니다. 사대문 안에 없는, 있어도 잘 보이지 않는 이야기를 찾아 사대문 밖으로 나가겠습니다. 제자리로 돌아가는 겁니다. 고맙습니다. 기레기 박삼수"라며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