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 임영웅X영탁X이찬원, 집행부와 요절복통 노래 대결..승자는?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10.31 17:32 / 조회 : 791
image
/사진제공=JTBC


가수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뭉쳐야 찬다'를 다시 찾았다.

오는 11월 1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FC와 미스터트롯FC가 제2회 가을 운동회를 열어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승부를 벌인다. 화기애애함 속에 감춰진 두 팀의 불꽃 튀는 신경전이 일요일 밤의 꿀잼을 책임질 전망이다.

지난해 가을에 열렸던 제1회 가을 운동회에서는 어쩌다FC가 각 백팀과 청팀으로 나눠져 서로 대결을 했던 것과 달리, 이번 제2회 가을 운동회는 ‘미스터트롯FC'가 청팀이 되어 백팀인 스포츠 전설들과 맞붙는다고 해 더욱 풍성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운동회에서는 축구 경기 뿐 아니라 운동회의 꽃 줄다리기부터 단합의 끝판 단체 줄넘기, 어쩌다 노래자랑대결까지 다양한 경기를 진행한다. 7개월 만에 다시 만난 미스터트롯FC와 어쩌다FC의 흥미진진하고도 유쾌한 게임이 펼쳐진다.

'미스터트롯'의 자랑스러운 임영웅, 영탁, 이찬원과 어쩌다FC의 집행부, 이형택, 김동현, 모태범의 요절복통 노래 대결이 성사된다고 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채점은 오로지 노래방 기계의 점수로 합산,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노래방 기계 마스터님(?)의 선택은 받을 팀은 어느 쪽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태권도 겨루기 세계 랭킹 1위' 이대훈과 '태권도 품새 세계 랭킹 1위' 나태주의 운명적인 만남이 이뤄진다. 각자 다른 종목이지만 같은 태권도라는 스포츠의 각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두 사람의 역사적인 투샷이 공개되는 것. 나태주는 "이대훈, 보고있나"를 외치며 도발을 시도, 이대훈 역시 그런 나태주의 도전장을 거침없이 접수했다고 해 태권도부의 각 종목을 건 자존심 싸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