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열, 전 여친 주장 폭로로 번진 사생활 논란..SM "입장無" [종합]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10.29 14:09 / 조회 : 6324
image
찬열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엑소 멤버 찬열이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네티즌 A씨의 폭로글로 사생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여기에 악의적 합성사진이 만든 가짜 열애설까지 퍼지며 파장이 커져가는 가운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입을 열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9일 스타뉴스에 찬열의 사생활 논란과 관련해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image
찬열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앞서 A씨는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안녕하세요 ㅇㅅ 멤버 ㅂㅊㅇ 전 여자친구입니다'라며 찬열의 여성 편력을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찬열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지만, 함께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 등을 함께 게재하며 폭로의 대상이 찬열임을 드러냈다.

A씨는 글을 통해 "너에게 속았던 3년이 더럽고 추악해져버렸다"며 2017년 10월부터 교제를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A씨는 찬열이 교제 기간 동안 10여명이 넘는 다른 여성과 만남을 가져왔고, 그 중에는 걸그룹, 유튜버, BJ, 승무원, 댄서를 비롯해 자신의 지인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여자문제로 음악 생활에 문제가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네 말만 믿고 널 지켜주기 바빴다"면서 주변 사람들에게도 교제 사실을 숨겨왔다며 후회하는 감정을 내비쳤다.

image
찬열 로제 /사진=스타뉴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폭로글 이후 네티즌들은 '찬열의 바람 상대가 누구냐'며 추측을 펼쳤고, 이 과정에서 그룹 블랙핑크 멤버 로제도 애꿎은 피해자자가 됐다. 찬열과 로제가 합성된 사진이 과거 연예매체 디스패치에서 보도됐다며 떠돌기 시작한 것. 하지만 이 사진은 2018년 외국 네티즌이 조작한 사진으로 판명 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