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도지사, “이동국 선수의 은퇴를 먹먹한 마음으로 축하”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10.27 21:18 / 조회 : 384
image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현역 은퇴를 결정한 ‘슈퍼맨’ 이동국(41, 전북 현대)의 은퇴와 새로운 시작을 축하했다.

이 지사는 2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채널에 “이동국 선수의 은퇴를 먹먹한 마음으로 축하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이 지사는 “함께 울고 웃었던 23년입니다. 스포츠 뉴스 오프닝의 단골 영상이 되어버린 98년 월드컵에서의 대포알 중거리슛 이후, 늘 국민들의 염원을 가득 담은 그라운드 위에 그가 있었습니다. 국민의 탄식도 환호도 모두 그가 감당해야 될 몫이었습니다”라며 “축구 국가대표로 산다는 것은 또 얼마나 고된 일일지 생각합니다. 정치인들이야 자기가 당선되기위해 이걸 하겠다 저걸 하겠다 약속이라도 하고 꾸중을 듣지만, 사실 국가대표 선수들은 그런 적이 없으니까요. 국가의 부름을 받고 최선을 다할 뿐, 때로 과도하다고 느껴지는 비난에 서운하고 상처입기도 했겠지요”라고 과도한 비판과 비난에 이동국이 심적으로 힘들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언제나 '극복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세간의 비난에도, 그의 표현대로 그라운드에 "인생의 모든 것을 쏟았"습니다. 그렇게 무수한 기록들이 쓰여졌습니다. K리그 통산 최다 득점, 필드 플레이어 최다 출전, 최고령 출장/득점 등등. 혹자는 2002년 월드컵에 출전하지 못한 것을 이야기하지만, 2020년 10월의 오늘, 누가 이동국 선수를 실패한 선수라고 말할 수 있을까요?”라며 그동안 이동국이 걸어온 길은 성공이며 존중받아야 한다고 했다.

계속해서 이 지사는 “세상만사가 그렇듯 누구도 매번 성공할 수 없고 모두가 뜻하던 바를 이룰 수도 없을 것입니다. 끊임없이 삶의 험준한 언덕을 맞이하고 극복하는, 그 끝없는 응전과 도전의 시간이 곧 인생 아닐까요. 이동국 선수의 23년이 바로 그러했고 많은 이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던 이유입니다”라며 이동국의 23년은 모든 이들에게 감명을 주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당신과 함께 울고 웃었던 한 명의 팬으로서 라이언킹의 새출발을 축하합니다. 사랑스러운 5남매 자녀들과 함께 행복한 인생 2막을 여시길 응원합니다”라고 선수라는 타이틀을 벗고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는 이동국을 응원했다.

사진=전북 현대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