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家 며느리' 노현정, 故이건희 회장 빈소 찾아 조문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10.27 20:44 / 조회 : 2588
image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 /사진=김창현 기자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故(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지난 26일 오후 고 이건희 회장의 빈소인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이날 노 전 아나운서는 故 정몽우 전 현대알루미늄 회장의 부인이자 시어머니인 이행자 여사와 동행했다. 남편인 정대선 현대비에쓰앤씨 사장은 함께하지 않았다.

노 전 아나운서는 단정한 단발머리와 검은 더플코트를 입고 등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2003년 KBS 29기 공채로 입사한 노 전 아나운서는 KBS 주말뉴스 앵커로 일찌감치 주목받았다. 또 2005년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상상플러스' 초대 MC로 "공부하세요" 등의 유행어를 만들며 인기를 끌었다.

이후 노 전 아나운서는 2006년 현대그룹 3세 정대선 사장과 결혼을 발표해 세간을 놀라게 했다. 결혼과 함께 KBS를 퇴사한 노 전 아나운서는 현재 내조와 육아에 전념하고 있으며, 현대가 경조사 때 간간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