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리 "화장품 무단 표절 판매 의혹, 사실무근"[공식입장]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10.15 20:45 / 조회 : 132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우리 인스타그램


유명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한 화장품 업체 A사의 제품을 무단으로 도용해 판매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김우리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불미스러운 기사로 당황스럽게 만들어 드린 점 우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김우리샾이 중소기업 거래처 상품을 무단으로 표절해 판매하고 있다는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김우리샾은 김우리가 운영하는 쇼핑몰이다.

김우리는 앞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천연 아로마 힐링 오일 B를 광고하는 글과 영상을 게재했다. 이에 A사 측은 해당 제품이 자사 제품 C를 카피한 모조품이라고 지적했다.

A사 측은 스타뉴스에 "수천만 원의 개발비를 투자해, 독자적으로 개발한 아로마오일을 거래처였던 김우리샵이 카피 제품을 생산해, SNS와 쇼핑몰에서 버젓이 판매하며 부정하게 이득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김우리는 "상세히 검토한 결과 해당 업체가 도용당했다고 주장하는 제품과 김우리샾에서 판매한 제품은 전혀 다른 제품으로 문제 되지 않음을 브랜드 측과 더불어 제조사를 통해 법률적으로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또한 "위 보도 내용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대한 형사 고소, 민사 손해배상 청구 등 강경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며 "보도된 기사에 대하여도 언론 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청구 등을 진행하여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