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환·전준우 '누가 오버페이래?'-안치홍·김선빈은 '글쎄...' [2020 FA 희비]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10.03 09:30 / 조회 : 4688
image
오지환(왼쪽)-전준우./사진=OSEN
2020 KBO리그가 어느덧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FA(프리에이전트) 계약을 맺은 선수들은 어떤 성적을 내고 있을까. 2일 현재 성적을 기준으로 주요 선수들의 중간 평가를 해봤다.

image
2020시즌 FA 계약한 선수들./표=KBO
◇ 돈값 톡톡, 우리가 모범 FA

FA 모범생으로 LG 오지환(30)을 빼놓을 수 없다. 오지환은 원소속팀인 LG에 계약을 백지위임한 끝에 4년 총액 40억원에 사인했다. 오버페이라는 평가를 딛고 커리어하이를 향해 달리고 있다. 종전 최고인 2016년의 성적을 뛰어넘을 기세다. 또 유격수 수비만큼은 최고라는 평가는 여전하다. 수비율 0.977로 10개 팀 주전 유격수 중에서 2위다. 롯데 마차도(0.985)가 1위다.

전준우(34)는 명실상부한 롯데 프랜차이즈 스타임을 증명하고 있다. 30대 중반임에도 여전한 장타력을 과시하고 있다. 21개로 팀 내 홈런 1위다. 롯데 선수로는 이대호(38·2004~2007년, 2009~2011년), 강민호(35·2015~2017년)의 뒤를 이어 3년 연속 20홈런 고지를 넘어섰다. 외국인 타자 카림 가르시아(2008~2010년)까지 포함하면 팀 역사상 4번째 기록을 세웠다. 2일 한화전서도 대타로 나와 정우람을 무너뜨리는 결승 3점포를 팀 승리를 견인했다.

image
박석민(왼쪽)-유한준./사진=OSEN
◇ 베테랑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NC 유니폼을 입은 후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렸던 박석민(35)이었지만 올해는 다르다. 꾸준히 3루 수비도 소화하며 타석에서 왕년의 위력적인 모습을 이어가고 있다. 2일까지 타율 0.292, 11홈런 53타점, OPS 0.860으로 NC 타선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KT 유한준(39)은 더 대단하다. '꾸준함의 대명사'답다. 불혹의 주전 타자다. 시즌 초 허벅지 부상으로 한 차례 부상으로 이탈한 것을 제외하면 꾸준히 클린업 한 자리를 지키고 있다. 타율 0.264, 9홈런, 22타점, OPS 0.862를 기록 중이다. 7년 연속 10홈런에 1개만을 남겨두고 있다. 또 2년 연속 주장의 중책도 맡고 있다. 유한준의 존재는 팀에 숫자 이상의 가치를 가진다. 유한준의 리더십 속에 KT는 상승세를 타고 2위 자리까지 올라섰다.

image
안치홍-김선빈-송은범-오주원-정우람(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사진=OSEN
◇ 기대가 너무 컸나, 아쉬움 가득

안치홍(30)은 지난 FA 시장의 유일한 이적생이었다. KIA에서 롯데 유니폼으로 갈아입으며 2+2년 56억원으로 19명의 계약자 중 최고액을 작성했다. 하지만 그를 향한 기대가 컸던 것일까. 성적에서는 아쉬움이 남는다. 105경기 타율 0.283, 6홈런, 50타점 OPS 0.750. 야구 통계사이트 스탯티즈 기준 WAR(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이 팀 내 5위(1.75)로 나쁘지 않은 편이지만 커리어하이 시즌이었던 2017년과 비교한다면 분명 아쉬운 결과다.

KIA에서 안치홍과 키스톤 콤비를 이뤘던 김선빈(31)은 잔류를 선택했다. 4년 총액 40억원. 올해부터 2루에서 새 도전에 나선 가운데, 타율 0.344, 27타점, OPS 0.829. 스탯 자체는 나쁘지 않다. 하지만 부상에 울고 있다. KIA가 치른 119경기 중 김선빈의 출전 기록은 63경기뿐이다.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던 것과 1군 엔트리에서 빠졌던 게 4차례나 된다. 왼쪽 햄스트링 통증이 계속 재발한 탓에 경기 감각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나마 시즌 막판 분전하고 있는 것이 다행스러울 뿐이다.

투수 쪽에서는 아쉬운 선수가 더 많다. 먼저 한화 정우람(35)이 있다. 적지 않은 나이에도 4년간 총액 39억원을 안겨줄 만큼 정우람을 향한 한화의 신뢰는 컸다. 하지만 시즌 초반 일찌감치 팀이 최하위로 떨어졌고, 정우람의 활용도는 떨어졌다. 그러다 부상으로 잠시 이탈하기도 했다. 팀 사정이 이렇다 보니 불펜이 불안한 상위권 팀으로 트레이드된다는 트레이드 루머가 무성했다. 결국 소문으로 끝이 났지만 정우람에게 상처만 남은 한 해가 되고 있다. 마무리투수를 맡은 2012년 이후 커리어로우 시즌을 보내고 있다. 평균자책점(4.30), 피안타율(0.287), 이닝당출루허용률(WHIP) 1.31 등 여러 지표들이 올해 가장 높다.

57경기 54⅓이닝, 3승 3패 3홀드 18세이브 평균자책점 2.32. 지난해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낸 키움 오주원(35)의 성적이다. 지난 겨울 긴 진통 끝에 2년 총액 7억원에 잔류했다. 하지만 올 시즌 부침이 크다. 시즌 초반 부진해 2군에서 조정 기간을 가지고 돌아와 불펜에 힘을 보태는 듯 싶었으나 9월 25일 다시 허리 통증이 재발해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24경기 등판해 17⅓이닝 2승 1패 2홀드 평균자책점 5.71을 기록 중이다.

LG와 2년 총액 10억원. 송은범(36)의 이야기다. 올 시즌 5선발로 시작했으나 부진 끝에 다시 불펜으로 돌아갔다. 부상도 겹쳤다. 목, 허벅지 등의 부상으로 6월에 두 차례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7월에는 난조를 보여 24일간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이후에도 들쭉날쭉하다. 8월 평균자책점 2.30을 기록하며 불펜에서 중심을 잡았던 송은범이지만 9월 평균자책점 6.97까지 떨어지며 힘을 내지 못하고 있다.

image
2020년 FA 계약한 주요 선수들의 시즌 성적(10월 2일 현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