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트너' 김호중 "절실하게 음악하는 분 많아..나도 마찬가지"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09.29 20:42 / 조회 : 577
image
/사진=SBS 플러스 '아무도 모르게 김호중의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아무도 모르게 김호중의 파트너'에서 김호중이 음악을 하며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29일 첫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프로그램 '아무도 모르게 김호중의 파트너'에는 김호중이 출연을 한 이유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호중은 인터뷰에서 "절실하게 음악하는 분이 많다. 나도 마찬가지다.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을 매일 했던 적이 있다. 그렇지만 음악이 없으면 못 살 것 같고"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나와 비슷한 사람이 많을 거 같고, 그분들의 꿈에 대해 조금이라도 함께할 수 있다면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이 들어 (출연을 결심했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호중은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다. 남은 시간을 짜내서 멋진 파트너를 찾아서 좋은 곡을 많이 만들고 가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