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팬들, 아이들을 위한 기부ing.."뷔 UN 연설 영감"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0.09.29 09:54 / 조회 : 1298
image
방탄소년단 뷔(BTS V) /AFPBBNews=뉴스1=스타뉴스


방탄소년단(BTS) 뷔의 팬들이 아이들을 위해 끊임없는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훈훈함을 안긴다.

뷔의 글로벌 팬베이스 '뷔유니언'(VUNION)은 뷔의 UN 연설 내용에서 영감을 받아 'Save the Children'(세이브 더 칠드런)에 뷔의 본명인 김태형과 뷔유니언의 이름으로 기부했다.

image


뷔는 지난 23일 UN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 "지금의 상황이 많이 답답하고 우울했지만 메모를 하고, 노래를 만들며 나에 대해 돌아보기도 했다. 여기서 포기하면 내 인생의 주인공이 아니지. 멋진 사람은 이렇게 하겠지 라고 생각했다"며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이들에게 용기를 북돋은 바 있다.

뷔에게서 긍정적인 영향을 받은 뷔유니언은 세이브 더 칠드런을 통해 취약계층의 청소년들을 도왔고, 위기 및 재난에 사용할 수 있도록 긴급자금에 기부했다.

이와 더불어 뷔의 미국 팬베이스 'TEAMV'(팀뷔)는 "김태형은 우리가 우리와 다른 이들의 인생에서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격려했다"며 어린이들이 생존 싸움에서 이길 수 있도록 UNICEFUSA(미국 유니세프)에 김태형의 이름으로 기부했다고 밝혔다.

image


이에 유럽 World Music Awards(월드 뮤직 어워즈)는 공식 SNS 계정에 "BTS가 제 75차 유엔 총회에서 놀라운 연설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한 후 뷔유니언이 세이브 더 칠드런에 기부했다"고 전했다.

또 해외 매체 올케이팝과 핑크빌라는 '뷔의 UN 연설로 영감을 받은 팬들이 도움이 필요한 어린이들에게 기부했다'는 제목으로 기사화했으며, 또 다른 해외 매체 소매그는 '방탄소년단 뷔, UN 연설로 아미를 놀라게 했다'며 기부 사실을 전했다.

한편 평소 아이를 아끼는 뷔에게 영감을 받은 미국 팬베이스 팀뷔는 3년 전 뷔가 BT21 캐릭터 타타를 처음으로 그린 것을 기념해 LA 어린이병원에 장난감 상자를 보내 행복을 나누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