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부상 심각한가, 英 매체 "토트넘, 공격수 영입 서두를 것"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9.28 21:56 / 조회 : 1278
image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28)의 부상으로 인해 토트넘이 공격수 보강을 서두를 것이라는 영국 현지 전망이 나왔다.

영국 디에슬레틱은 28일(한국시간) '이적 시장이 닫힐 때까지 성사될 수 있는 거래들'이라는 기사를 통해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백업 역할을 맡을 공격수를 영입할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의 햄스트링 부상이 심각하다면 보강의 필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현재 상황을 분석했다.

토트넘이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공격수 보강을 노리고 있다는 사실은 이미 널리 알려졌다. 케인이 휴식을 취하거나 부상으로 이탈할 경우 손흥민이 그 자리를 메웠다. 측면을 주로 소화하는 손흥민이지만 중앙 공격수도 곧잘 소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런 손흥민이 지난 27일 뉴캐슬전에서 부상을 당하고 말았다. 아직 정확한 부상 정도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경기 종료 후 햄스트링을 다쳤다고 밝혔다. 정밀 검사 이후 토트넘 측이 부상 정도를 발표할 전망이다.

다만 디에슬레틱은 토트넘이 정확히 누구를 영입할 것이라고 예상하지 않았다. 영입 대상 선수조차 거론하지 않았지만 "여러 국가에 있는 다양한 옵션들을 갖고 있다"고만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