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이미도 "양동근 찐팬..10년 동안 내 이상형" [종합]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9.28 15:15 / 조회 : 4028
image
/사진=영상 캡처


이미도가 양동근을 향한 진심 어린 팬심을 고백했다.

이미도와 양동근은 28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두 사람은 9월 29일 개봉하는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감독 신정원)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다.

이미도는 자신이 양동근의 '찐 팬'이라고 밝혔다. 이미도는 "20대 때부터 10년 동안 이상형이 양동근이었다. 외모 뿐 아니라 연기와 랩까지, 양동근 선배님의 예술성을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이미도는 "제가 '구리구리'를 너무 입에 달고 다녀서 20대 때 저의 별명이 '구리구리 똥구리'였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양동근은 "처음 영화 촬영장에 갔는데 이미도씨가 저를 보자마자 팬이라고 말했다. 처음에는 분위기상 으레 하는 말이라고 생각했는데 진짜 팬이었다. 고마웠다"라고 인사했다. 이미도는 "얼마 전에 영화 시사회에서 남편과 양동근 선배님이랑 같이 만났다. 그런데 남편이 표정이 별로 안 좋았다"라고 하자 양동근은 "제가 눈치가 보였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양동근과 이미도는 영화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이미도는 "저희 시어머니를 시사회 때 초대했다. 재밌게 보실까 걱정했는데 빵 터지셨다"라고 말했다. 또 무엇보다 양동근의 코믹연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해 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9월 29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