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브룩스 가족 쾌유 기원 패치 달고 뛴다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9.26 15:00 / 조회 : 421
image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선수단이 교통사고를 당한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30) 가족의 쾌유를 기원하며 특별 제작한 패치를 유니폼에 부착하고 경기에 나선다.

KIA는 26일 "이날 시작되는 광주 롯데전부터 왼쪽 어깨에 ‘Praying for Westin #WWMB36’라 써진 패치를 달고 뛴다"고 밝혔다.

패치에는 브룩스의 아내 휘트니(Whitney), 아들 웨스틴(Westin), 딸 먼로(Monroe)의 이름을 합친 #WWMB36 해시태그와 함께 가장 크게 다친 웨스틴의 쾌유를 기원하는 선수단의 마음을 담았다.

주장 양현종은 "브룩스 가족의 쾌유를 기원하는 모든 선수단의 마음을 모아 패치를 달고 뛴다"며 "우리의 기도와 응원이 브룩스 가족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브룩스는 지난 22일 교통사고를 당한 가족의 간호를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