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예' 임수향, 마라맛 지수X짠내 하석진과 '케미 맛집'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9.25 13:59 / 조회 : 295
image
/사진=MBC


배우 임수향이 '단짠 케미여신'에 등극했다.

MBC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연출 오경훈 송연화, 극본 조현경, 제작 메이퀸픽쳐스)에서 숨기고 싶은 과거에서 벗어나 자신의 꿈을 위해 나아가는 세라믹 아티스트 오예지 역을 맡은 임수향은 남녀노소를 불문한 심쿵 케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서환(지수 분), 서진(하석진 분) 형제 사이에서 순수와 강렬함을 오가는 케미를 선보이는 케미왕 임수향의 포인트를 되짚어 봤다.

◆ 마라맛 서환

임수향은 첫 회부터 첫사랑 교생 선생님과 제자 케미를 만들어냈다. 처음으로 자신을 지켜준 서환에게 진심을 담은 꽃다발을 전하는 장면은 설렘과 따뜻함 가득한 명장면으로 만들어냈으며,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경 속 두 사람은 그림 같은 케미를 완성시켰다.

또한 임수향은 8회에서 마라맛 케미의 포텐 정점을 찍었다. 든든한 제자이자 가족으로 곁을 지켜왔던 서환의 고백에 그의 인생을 망치게 될까 두려워하는 마음을 아찔하고 쫀쫀하게 그려낸 임수향의 연기는 시청자의 몰입도를 높였다.

image
/사진=MBC


◆ 짠내 서진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상처받고 상처 줬던 두 사람, 임수향은 서진과의 첫 만남부터 어른 멜로 케미를 선보였다. 서로에게 구원이라고 생각했던 것도 잠시, 7년 동안 사라졌던 서진이 다시 돌아온 후 본격 짠내 케미가 시작되었다.

임수향의 열연이 돋보인 서진과의 재회 장면은 오예지의 애절하고 절절한 마음이 그대로 전해지며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 '내가예'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임수향은 사고로 인해 차갑고 이기적으로 변한 서진을 이해하려 노력하면서도 상처받는 감정선과 자신에게 투명하지 않은 서진의 7년에 대한 의심을 흡인력 있는 연기로 표현, 시청자의 호평을 얻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11회에서 예지가 고통받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묵묵히 도와주는 서환, 서진을 되찾기 위해 나타난 캐리정(황승언 분)의 등장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 세 사람의 케미에 시청자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처럼 임수향은 서진, 서환과 각각 다른 케미를 완성시키며 극을 풍성하게 이끌며, '임수향표 멜로'까지 완벽하게 소화시켰다.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한 임수향에게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