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준 빅히트 CEO, 2020 '트레일블레이저 어워드' 수상[공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9.24 13:13 / 조회 : 721
image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윤석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Global CEO가 한인커뮤니티재단(이하 KACF)으로부터 2020 '트레일블레이저 어워드'를 수상했다.

빅히트는 윤석준 Global CEO가 한국 시간으로 24일 오전 열린 KACF의 연례 행사에서 트레일블레이저 어워드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트레일블레이저 어워드는 국내외 활약을 통해 세계적 성취를 이루고, 사회 발전에 공헌한 인물을 선정해 KACF가 매년 수여하는 상으로, 그동안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등이 수상했다.

KACF는 윤석준 Global CEO를 수상자로 선정한 데 대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방탄소년단과 더불어 수준 높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와 서비스를 통해 대한민국 문화의 위상을 높였고,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리더로서 전문성과 리더십을 발휘해 세계 음악 산업 혁신에 앞장서고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KAFC는 이어 "소속 아티스트들과 함께 차별과 폭력에 반대하는 'Black Lives Matter' 캠페인,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전 세계 공연 업계 종사자를 돕는 'Crew Nation' 기부에 동참하는 등 사회의 긍정적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도 헌신적"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준 Global CEO는 수상 소감을 통해 "'음악과 아티스트를 통해 사람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준다'는 빅히트의 미션, 그리고 콘텐츠와 팬에 집중한다는 원칙을 바탕으로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의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빅히트와 아티스트를 사랑해 주시는 팬을 비롯해 저희를 둘러싸고 있는 환경에 늘 관심을 갖고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일에도 소홀하지 않을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윤석준 Global CEO는 빅히트의 국내외 비즈니스를 총괄하고 있다. 빅히트의 차별화 전략인 오리지널 콘텐츠 브랜딩,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아티스트 간접 참여형 사업의 확장,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구축 등을 주도해 왔고, 한국과 일본, 미국을 거점 삼아 세계 톱 클래스 기업들과의 협업, 이종 산업과의 융합을 추진하는 등 세계 시장에서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한편, 2002년 설립된 KACF는 미주 한인 커뮤니티 발전을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로 매년 연례 행사를 열어 나눔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다.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김용 전 세계은행 총재,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등이 연사로 참여한 바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된 올해 행사에서는 윤석준 Global CEO가 트레일블레이저 어워드를, 미국 의료 행정을 이끌어온 존 홍 의학 박사가 공로상을 수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