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진X설운도X태진아X송대관X주현미X장윤정 '트롯어워즈' 합류[공식]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9.24 13:10 / 조회 : 554
image
/사진제공=TV조선


'2020 트롯 어워즈'에 대한민국 대표 트로트 가수 남진 설운도 태진아 송대관 주현미 장윤정 등이 총출동한다.

오는 10월 1일 개최되는 TV조선 '2020 트롯 어워즈'는 국내 대중가요 역사상 처음으로 개최하는 트롯 시상식. 트롯 100년사를 결산하고 앞으로 100년을 모색하는 대한민국 최초의 트롯 그랑프리쇼다. 오래 세월 동안 대한민국의 희로애락을 함께 해준 트롯 가수들의 노고와 그에 대한 감사를 담은 시상과 더불어 감동과 힐링이 어우러진 흥겨운 무대들이 펼쳐진다.

24일 제작진에 따르면 '2020 트롯어워즈'에서는 남진, 설운도, 태진아, 송대관, 주현미, 장윤정이 출연을 확정했다.

여기에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까지 출격, 기라성 같은 대선배들과 호흡을 같이 하게 됐다.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라는 수식어를 지닌 남진은 1960년부터 1970년까지 트롯 전성시대를 이끈 '원조 오빠부대'의 주역이다

'트롯 4대 천왕' 설운도 태진아 송대관은 1980년대~1990년대 대한민국 트롯 역사의 부흥기를 이끌었다. 국민 모두가 따라 부르는 메가 히트송들을 쏟아내며, 발라드와 R&B, 힙합 등 다양한 장르 속에서도 트롯 명맥을 이어왔다.

여기에 1980년대 후반 데뷔 2년 만에 10대 가수상과 최우수 가수상까지 휩쓸면서, 여가수 스타 부재에 허덕였던 시기에 '트롯 여성 빅3'로 등극한 주현미도 등판한다. 주현미는 2000년대 접어들어서는 후배 가수와 트롯 협업을 도모, 새로운 트롯의 부흥을 도모했다.

2000년대 끊어질 뻔한 트롯의 명맥을 단숨에 끌어올린 장윤정도 동참한다. 장윤정은 '어머나' 열풍을 일으키며, 아이돌만 휩쓸었던 음악 순위 프로그램에서 당당히 1위를 석권했고 트로트 가수 중 가장 영향력 있는 가수로 꼽히는 등 트롯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마지막으로 2020년 대한민국에 말 그대로 ‘세대 통합 트롯 돌풍’을 불러일으킨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역시 시상식에 참석, 각별한 마음을 전한다.

제작진은 "대한민국 최초 트롯 시상식 소식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레전드급 트롯 가수들이 두 팔 벌려 환영하며 출연을 승낙했다. 또 다른 역대급 가수들도 출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 국민들에게 힐링과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일부터 '미스&미스터트롯' 공식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가동된 '2020 트롯 어워즈' 국민 투표는 인기상 남자-여자 부문, 만 19세 이하만 참여 가능한 '10대가 뽑은 트롯 가수상'을 비롯해 '글로벌 스타상' 부문으로 진행된다. '인기상 남자-여자 부문'은 오는 10월 1일 생방송 당일까지 투표가 이뤄지고 당일 현장에서 결과가 발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