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최종회 관전 포인트..미스터리 셋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0.09.23 08:52 / 조회 : 811
image
23일 오후 최종회를 방송하는 tvN 드라마 '악의 꽃' / 사진제공= tvN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연출 김철규 극본 유정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이 23일 오후 최종회를 남겨 두고 결말에 시청자들의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아직 풀리지 않은 이야기 세 가지에 대한 추리가 집중되고 있어 이를 짚어봤다.

#이준기(도현수 역)의 향방

앞서 방송에서는 도현수(이준기 분)가 백희성(김지훈 분)의 총에 맞아 쓰러진 채 마무리돼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차지원(문채원 분)이 죽었다는 말에 속은 도현수는 자신은 죽은 이가 보이는 사람이라며 눈앞에 그녀도 신기루라 믿어 안타까움을 배가했다.

이렇듯 죽은 아버지의 망령에 시달린 도현수는 어린 시절부터 스스로 만든 굴레에 갇혀 자기 자신을 감정도 없는 인간으로 치부했다. 그러나 그는 차지원을 통해 조건 없는 사랑이란 무엇인지 온몸으로 깨달았고 서서히 정말 ‘사람답게’ 살기 위한 길로 나아가고 있다. 수십 년간 사람들이 만들어낸 편견에 억눌려 있던 도현수가 이제는 스스로에 대한 편견마저 극복해낼 수 있을지, 또 이후의 향방에 있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연주시 연쇄 살인사건’의 결말

오랜 시간 동안 미제로 남아 있던 ‘연주시 연쇄 살인사건’의 결말도 놓쳐서는 안 될 주요 포인트다. 차지원과 형사들은 수사 끝에 살인범 도민석(최병모 분)의 공범이 아들인 도현수가 아니라 백희성이라는 것을 밝혀냈다. 그러나 체포 직전 백희성의 돌발 행동으로 경찰이 발포한 총에 그가 맞아 쓰러지면서 죗값을 제대로 치를 수 있을지 미궁에 빠져 있다. 더불어 공범 용의자란 이유로 오랜 시간 세상에서 제 모습을 감추며 살아야 했던 도현수와 아들의 죄를 묵과하는 것도 모자라 범죄에 함께 가담했던 백만우(손종학 분), 공미자(남기애 분)의 앞날이 궁금증을 자극 중이다.

#장희진(도해수 역)의 여죄

‘가경리 이장 살인 사건’의 진범인 도해수(장희진 분)는 제 대신 죄를 뒤집어쓴 동생 도현수에 대한 죄책감이 상당했다. 이후로 제대로 된 삶을 살지 못한 것은 물론 때가 될 때마다 자수하려는 결심을 굽히지 않았던 상황. 여기에 자수를 막은 차지원에게 “갚을게요. 반드시 꼭 제가 사는 동안에 갚겠습니다”라고 말했던 것처럼 백희성의 칼날에 대신 맞서고 조카인 백은하(정서연 분)를 지켜냈다.

생사의 갈림길에 섰던 그녀가 지난 방송 말미 의식을 되찾아 모두를 안도케 했다. 하지만 그녀의 희생과는 별개로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에 대한 죄가 아직 남아 있을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도현수가 아직 범인으로 몰려 있는 상황이기에 이를 어떻게 해결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예측불허한 ‘악의 꽃’은 최종회를 앞두고도 시청자들의 의견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과연 도현수, 차지원 그리고 그들을 둘러싼 이들의 이야기가 어디로 향할지 그 어느 때보다 기대감을 모은다.

최종회는 23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국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과 발빠르게 늘 소통하는 매체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