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져버릴 것 같아"..'청춘기록' 박보검, 상직진남 변신 '심쿵'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9.22 10:09 / 조회 : 231
image
/사진=tvN '청춘기록' 방송화면 캡처


'청춘기록' 박보검이 이번엔 점층적 내면 변화, 대체불가한 감정연기로 국민 여심을 사로잡았다.

지난 21일 방송된 '청춘기록' 5회에서는 박보검(사혜준 역)과 박소담(안정하 역)의 관계에 변화가 시작됐다. 스스럼없이 티격태격 장난을 치면서도 서로에게 위로가 되어주고, 조금씩 서로의 삶을 공유하던 두 사람.

박보검은 촬영 중 다친 이마를 치료해 주는 박소담에게 왠지 모를 묘한 감정을 느끼며 자신의 마음을 자각했다. 박소담을 데려다주러 가던 중 갑자기 비가 내렸고, 박보검은 비를 피하지 않은채 한동안 길에 서서 생각에 잠긴 모습이었다.

박보검은 비를 피하라는 박소담을 향해 "터져버릴 것 같아", "혼란스러워" 등의 알 수 없는 이야기를 건넨 후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해야 할지 말아야 될지 모르겠어"라며 독백하듯 물었다.

이어 박보검은 나직한 목소리로 "좋아하나봐"라고 말했다.

"뭘?"이라는 박소담의 질문에 박보검은 "너 좋아하나봐"라는 고백을 한 것.

이날 방송에서 박보검은 스스로의 감정에 집중하며 신중함을 잃지 않는 모습, 점층적인 내면 변화와 눈빛, 목소리 등 깊어진 감정 연기를 펼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