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감독 왜? "손흥민 불타올랐지만, MOM은 케인"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9.21 00:08 / 조회 : 1768
image
20일 사우샘프턴전에서 4골을 기록한 손흥민. /사진=AFPBBNews=뉴스1
4골을 몰아친 손흥민(28·토트넘)이 아니었다. 조세 무리뉴(57) 토트넘 감독의 마음 속 'MOM(맨 오브 더 매치)'는 해리 케인(27·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세인트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사우샘프턴과 원정경기에서 5-2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리그 1승1패를 기록하게 됐다. 지난 에버턴과 리그 개막전 패배를 만회했다.

손흥민은 5골 중 무려 4골을 책임졌다. 팀이 0-1로 지고 있던 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뽑아냈고, 기세를 몰아 후반 2분에는 역전골을 터뜨렸다. 후반 19분과 후반 28분에도 추가골을 기록해 포트트릭(한 경기 4골)을 작성했다. 손흥민이 리그에서 1경기 3골 이상을 집어넣은 것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다.

팀 동료 케인도 좋은 활약을 펼쳤다. 1골 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손흥민의 4골을 모두 도운 뒤 후반 막판 쐐기골을 뽑아냈다. 손흥민과 케인의 엄청난 공격이 팀을 승리로 이끈 것이다.

image
해리 케인(왼쪽)과 조세 무리뉴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영국의 텔레그래프를 통해 "우리는 후반에 정말 좋았다. 하지만 시작도 나쁘지는 않았다. 오프사이드로 인해 골이 취소됐다. 출발이 좋았음에도 전반 주도권을 내주었고 한 골을 실점했다. 하지만 후반 엄청나게 다이내믹한 플레이를 펼쳤다"고 칭찬했다.

이어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은 불타오르고 있었다. 하지만 내게 있어 팀을 위해 뛰어준 케인이 MOM이라고 생각한다. 사람들은 공격수는 골을 넣어야한다고 하지만, 케인은 라인 밑으로 내려와 손흥민을 위해 무언가 만들어주며 상대에게 문제를 안겼다"고 칭찬했다.

한편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과 케인에게 모두 평점 10점 만점의 10을 부여하며 이들의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