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루미 선데이' 류현진-김광현, 나란히 승리 투수 무산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9.20 12:26 / 조회 : 1218
image
20일 나란히 선발 등판한 류현진(왼쪽)과 김광현. /AFPBBNews=뉴스1
류현진(33·토론토)과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이 일요일 아침부터 나란히 선발 등판했지만 모두 웃지 못했다.

류현진이 김광현보다 먼저 등판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 1볼넷 8탈삼진 2실점했다.

5회에 유일한 흠이었다. 선두타자 제이 브루스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다음 스캇 킹게리의 희생 번트로 1사 3루가 됐다. 여기서 앤드류 크냅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으며 첫 실점한 류현진은 아담 헤이슬리에게 중전 안타를 맞으며 1사 1,3루 위기에 몰렸다. 앤드류 맥커친의 적시타, 브라이스 하퍼의 우전 안타까지 더해져 5회에만 피안타 5개를 기록했다.

그럼에도 류현진은 자신의 역할을 6회까지 잘해냈다.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의 호투였지만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다. 토론토 타자들이 1득점에 그쳤기 때문이다. 1-2로 뒤진 7회말 류현진은 윌머 폰트와 교체되며 경기에서 빠졌고 패전 투수가 됐다. 시즌 2패(4승)째.

김광현도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쓴맛을 봤다. 피츠버그 원정 경기에 등판한 김광현은 5⅓이닝 5피안타(2홈런) 1볼넷 4탈삼진 4실점으로 부진했다. 앞선 6경기에서 1실점이 최다 실점이었지만 이날 처음으로 2실점 이상 기록하고 말았다.

1회와 3회 두 차례 홈런을 맞았는데 모두 실투였다. 1회 케브라이언 헤이즈에게 던진 포심은 다소 높았고 3회 호세 오수나에게 던진 공 역시 한가운데로 몰렸다. 6회에도 무사 2,3루 기회에 몰리며 추가 2실점했다. 다행히 김광현은 류현진과 달리 패전 투수가 되진 않았다. 내려간 이후 7회초 5득점을 뽑아준 타자들 덕분에 패전 투수를 간신히 면했다. 세인트루이스는 5-4로 역전승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